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반도체·디스플레이 연구개발비 일본의 40분의 1 불과”

공유
0


“반도체·디스플레이 연구개발비 일본의 40분의 1 불과”

center


우리나라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부품·소재 기업의 연구개발비 지출 규모가 일본 기업보다 크게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우리나라의 부품·소재 기업 2787개와 일본 기업 7330개 등 1만117개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일본 기업의 평균 연구개발비 지출은 소재부문 5개 품목 중 3개, 부품부문 6개 품목 중 3개에서 우리 기업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재부문의 경우, 일본 기업이 우리 기업보다 지출 규모가 1.6배 많았다. 1차금속제품이 5.3배, 섬유 5.1배, 화합물 및 화학제품 3.1배 등이었다.
부품부문은 일본 기업의 지출이 우리 기업의 40%에 불과했다. 반도체가 포함된 전자부품에서 우리 기업의 연구개발비 지출이 압도적으로 크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전자부품의 경우 우리 기업의 연구개발비가 일본 기업의 8.2배에 달했다. 하지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96.7%를 차지하고 있었다.

정밀기기부품은 일본 기업이 우리 기업보다 7배, 수송기계부품은 2.3배, 전기장비부품은 2배를 더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이슈가 된 반도체·디스플레이 화학소재 기업만 분석한 결과,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화학소재 기업의 연구개발비 지출이 우리 기업에 비해 무려 40.9배나 많았다.

연구개발비뿐 아니라 평균 매출액은 17.9배, 당기순이익은 23.3배, 평균 자산은 20.5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