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스공사, 에너지 공기업들과 '가스·석유·열 시설 재난대응 협동체계' 구축

공유
0


가스공사, 에너지 공기업들과 '가스·석유·열 시설 재난대응 협동체계' 구축

산업부와 가스공사 등 5개 기관, 에너지시설 안전관리 세미나 개최
에너지 저장과 배관운송 안전관리 공동협력 협약으로 재난대응 강화

center
23일 산업통상자원부와 4개 에너지 공기업이 '에너지 저장 및 배관운송 안전관리 공동협력 협약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정영헌 대한송유관공사 안전관리실장, 김경민 한국석유공사 안전환경처장, 최석진 산업부 산업재난담당관, 백남웅 한국가스공사 안전품질처장, 김부헌 한국지역난방공사 안전환경처장. 사진=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가 주요 에너지공기업들과 함께 에너지시설 재난대응 협업체계 구축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가스공사는 23일 서울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지역난방공사, 대한송유관공사, 한국석유공사와 함께 '에너지 안전관리 및 재난대응 역량 증진을 위한 세미나'를 열었다. 이 세미나에는 최석진 산업부 산업재난담당관을 비롯한 5개 기관 재난안전 총괄부서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세미나에서는 기관별로 소관시설에 대한 과학적 안전관리 기법과 안전수준 강화 대책에 대한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
또 '인접 에너지시설 간 재난대응 협업체계 증진', '복합재난대응 합동훈련 지원', '대국민 재난예방 대외홍보 협력' 등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특히 이날 참석기관들은 지난 2017년 10월 산업부와 가스공사 등 3개 에너지 기관이 체결한 '에너지 배관 안전관리 협약'을 확대한 '에너지 저장 및 배관운송 안전관리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 확대된 협약에는 석유공사가 신규 참여하고 관리대상에 배관뿐 아니라 에너지 저장시설도 포함하기로 했다.

최 담당관은 "다른 시설물에 비해 국민들의 안전관리 기대수준이 높은 가스·석유·열 등 에너지 배관 및 저장시설에 대해서는 사고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안전혁신이 필요하다"면서 "이 협약을 계기로 각 기관의 안전관리 수준을 향상시키고 상호 협력하는 발전적 관계로 만들자"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