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소재 기술 국산화 대학이 적극적 역할”

공유
0


문 대통령, “소재 기술 국산화 대학이 적극적 역할”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요즘 기술의 국산화와 소재부품 중소기업들의 원천기술 개발에 대한 지원이 매우 중요한 국가적인 과제가 됐다"며 기술개발을 위한 국립대학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립대 총장단 오찬 간담회에서 "현안에 대한 당부를 하고 싶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 대학이 기술 지원단을 만들기도 하고 또는 개별 지원단을 구성하기도 하는 등 많은 역할 해주고 있다. 그 점에 대해서 감사를 드린다"며 "그런 활동을 더욱더 적극적이고 활발하게 해주시란 당부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그 점에 대해서 필요하다면 정부가 연구개발(R&D) 등 또는 지역예산을 통해서 최대한 지원하겠다는 약속 말씀을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신분이 불안정한 시간강사를 교원으로 인정한다는 내용의 개정 고등교육법(일명 강사법)을 거론하며 "시간 강사들의 신분을 보장하고 추후에 개선하자는 취지인데 역설적으로 오히려 그게 강사들의 일자리를 줄이는 식의 결과가 빚어지고 있어서 걱정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