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학교비정규직, "교섭파행 시 총파업" 교육감과 직접 교섭 요청

공유
0


학교비정규직, "교섭파행 시 총파업" 교육감과 직접 교섭 요청

학비연대와 교육당국, '공정임금제' 실시 등의 사안 논의 중

center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회원들이 22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금인상 등 요구안 수용과 장관·교육감 직접교섭을 촉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는 22일 교육당국을 향해 교섭 파행이 계속될 경우 총파업 외에는 방법이 없다며 교육감과의 직접 교섭을 요청했다.

학비연대는 이날 오전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섭 파행이 계속된다면 우리는 또 다시 총파업으로 갈 수밖에 없다"며 "더 이상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우롱하지 말고 교육부 장관과 교육감들이 직접 교섭에 나서라"라고 촉구했다.

학비연대는 또 "21일까지 진행된 교섭에서 교육당국은 공무원 평균임금인상률 1.8% 인상에 기존에도 받고 있던 교통비와 직종수당을 없애고 모조리 기본급에 산입해 최저임금에 맞추는 조삼모사 안을 들고 나왔다"며 "기본급 인상과 처우개선을 통한 비정규직 차별해소는 정부와 교육감들의 공약인데도 정부와 교육청간 책임 떠넘기기에만 급급하다"고 비난했다.

학비연대는 "심지어는 교섭위원 중 한 명이 학교 비정규직은 일하는 것에 비해 월급이 적은 게 아니라는 막말도 했다"며 "더 이상 농락과 기만을 일삼는 사용자와 교섭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더 강력한 투쟁과 총파업으로 대응해 반드시 공정임금제 쟁취, 교육공무직 법제화로 진짜 정규직을 이뤄낼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학비연대와 교육당국은 기본금 6.34% 인상과 근속급, 복리우생비 등 비정규직 차별해소, 임금을 공무원 최하위 직급(9급)의 80% 수준으로 올려리는 공정임금제 실시 등의 사안을 놓고 논의 중이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