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심상정, "조국 딸 의혹은 법적 잣대 이전의 특권 여부 문제"

공유
0


심상정, "조국 딸 의혹은 법적 잣대 이전의 특권 여부 문제"

center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의혹과 관련, "조 후보자 딸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다. 국민은 특권을 누린 게 아닌가 그리고 그 특권은 어느 정도였는가를 묻고 있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그동안 조 후보자는 위법이냐, 아니냐의 법적 잣대를 기준으로 의혹 사안에 대응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 딸에 대한 의혹은 신속히 규명돼야 한다.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에 대한 사안은 개혁이 걸려 있는 문제"라며 "진영논리에 휘둘려서도 또 개혁을 원천적으로 반대하는 세력의 의혹 제기만으로는 판단할 수 없다"며 검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이정미 전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국민들이 학부형 인턴십이라고 하는 관행이 불법이냐, 아니냐를 묻고 있는 게 아니다"며 "국민들은 사회적 지위가 있는 부모, 좋은 집안의 출신들이 누리는 특권이 조 후보자 딸에게도 그대로 나타났다는 것(에서) 공정에 대한 조 후보자의 감각을 묻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청년들이 불평등, 불공정의 가장 극심한 피해자들 아니냐. 엄청 민감하다"면서 "당시에 외고·특목고에 대학 진학을 위해 그런 과정이 있었다고 해도 진보적인 지식인이었던 조 후보자가 학벌 대물림, 관행들을 모두 했다는데 많은 실망을 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정의당이 단지 조국이기 때문에 무조건 오케이할 것이라고 예상한다면 착각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정의당 '데스노트'는 그동안 딱 한 가지였다. 결국 국민 눈높이에서 이 문제를 판단했다는 것이다. 여러 해명을 듣고 철저하게 국민 눈높이에서 최종적 결정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