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려대생, '조국 촛불' 집행부 구성…오늘 집회신고

공유
1


고려대생, '조국 촛불' 집행부 구성…오늘 집회신고

center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28) 관련 각종 의혹을 계기로 고려대에서 촛불집회를 열자고 처음 제안한 로스쿨 학생이 집회 추진을 포기했다.

하지만 고려대생들은 학교 커뮤니티를 통해 의견을 모아 집회 추진 집행부를 구성, 집회는 예정대로 진행될 전망이다.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제2의 정유라인 조국 딸 학위취소 촛불집회 제안'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던 작성자는 21일 밤 다시 게시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무서움에 비겁하지만, 일개 로스쿨생으로서 저는 이만, 제 차원에서의 집회 개최는 접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현재 (다른 대학의) 로스쿨생 신분이다. 향후 법무부 주관의 변호사시험을 응시해야 하고 학사관리를 받아야 하는 로스쿨생 입장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의 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것이 제게 얼마나 큰 무서운 위협으로 돌아오게 되는지를 오늘 하루 짧은 몇 시간 동안 여러 경로를 통해서 경험했다"고 했다.

작성자는 "대신에 촛불집회는 실제로 금요일(23일)에 중앙광장에서 개최되기를 간절히 희망한다"면서 "촛불집회 개최 및 진행을 저를 대신해 이어서 맡아주실 더 훌륭한 고대 재학생 또는 졸업생분들의 이어지는 참여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이후 고파스에서는 '총학은 대체 뭘 하나', '결국 이렇게 흐지부지되나', '주최 포기자의 마음을 이해한다' 등의 의견이 나왔다.

고대생들은 그러나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등을 중심으로 의견을 모았다. 이 과정을 통해 구성된 집행부는 이날 성북경찰서에 집회신고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고려대 측은 당시 입시자료가 교육부 지침에 따라 폐기됐다고 밝히면서도 입학 과정상 하자가 있을 경우 입학 취소가 가능하다고 밝힌 상태다.

고려대는 21일 입장문을 통해 "추후 서면 및 출석 조사에 따라 당사자가 본교의 학사운영규정 제8조에서 규정된 입학 취소사유 대상자인 '입학 사정을 위하여 제출한 전형 자료에 중대한 하자가 발견된 경우'에 해당한다고 판단될 경우, 입학취소대상자 통보, 소명자료 접수, 입학취소처리심의 등의 과정을 거쳐서 입학취소 처리가 될 수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