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CC, 서산에 중부권 최대 태양광발전 구축 "5400가구 1년치 전력량 생산”

공유
0


KCC, 서산에 중부권 최대 태양광발전 구축 "5400가구 1년치 전력량 생산”

대죽공장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 증설 완료...탄소배출도 年 7천톤 절감

center
중부권 최대 규모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가 설치된 KCC 대죽공장. 사진=KCC
건축자재 업체 KCC가 충남 서산시 대산읍에 위치한 대죽공장에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를 증설해 중부권 단일사업장 중 최대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보유하게 됐다.

KCC는 최근 서산 대죽공장에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 증설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전력 생산에 들어갔다고 22일 밝혔다.

대죽공장의 증설된 태양광 발전소는 발전용량 8.5메가와트(㎿), 연간 10.4기가와트(GW)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이다. 기존에 운영하던 태양광 발전설비와 합하면 대죽공장의 발전용량은 총 13㎿, 연간 전력 생산량도 15.0GW에 이른다.

이같은 전력량은 일반가정(230kWh/월사용 기준) 약 5436가구에 1년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간 6996톤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

KCC 대죽공장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설비는 지붕 위에 설치하는 타입으로 공장의 유휴공간을 활용한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의 좋은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석고보드를 생산하는 대죽공장의 특성을 잘 활용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석고보드는 생산 공정상 수백m에 이르는 컨베이어 벨트를 일직선으로 지나기 때문에 생산라인의 길이가 매우 길어 태양광 모듈을 설치할 수 있는 공장 지붕의 유휴공간 역시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

공장 지붕에 빼곡히 들어선 태양광 모듈은 총 3만 7483개로 설치면적만 7만 1401㎡에 이른다. 단일사업장에 설치된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로서는 강원, 서울, 경기, 충청 등 중부권 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KCC는 이번에 증설한 대죽공장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를 비롯해 김천공장, 대죽공장, 여주공장 등 총 14개의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들 발전소의 발전 총량은 32㎿, 연간 전력 생산량은 약 35.6GW에 이른다. 태양광설비 설치에 사용된 건물 면적만 축구장 약 67개에 해당하는 면적이며, 약 1만 2925가구가 1년 동안 사용 가능한 전력을 생산할 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간 1만 6635톤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KCC는 다년간 자사의 사업장 및 공장에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하면서 축적한 노하우를 토대로 민자발전산업(IPP) 사업자로서 대외개발 사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KCC가 이처럼 태양광 발전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은 태양광이 안전하고 청정한 에너지라는 점과 공장·건축물 등 시설물을 활용한 공간 활용의 효율성 때문이다. 태양광 에너지는 화석 에너지와 비교해 고갈될 가능성도 없고 공해, 대기오염의 문제에서 자유롭다는 설명이다.

특히,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는 기존 시설물의 유휴공간을 사용하기에 인위적인 용지 개발에 따른 환경 훼손 우려가 없는 안전한 신재생에너지로 각광받고 있으며, 최근 공장이 밀집한 산업단지 등에서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다.

KCC 관계자는 "KCC가 가진 에너지솔루션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정부가 추진하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 계획’에 보조를 맞춰 나가며 도시형 태양광발전소 분야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