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나은행 노조, "DLF 손실 가능성 경영진에 알렸다"

공유
0


하나은행 노조, "DLF 손실 가능성 경영진에 알렸다"

center

하나은행 노동조합은 21일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의 대규모 손실 예상과 관련, 성명을 내고 "금리 하락 추세가 심각함을 감지한 자산관리 직원(PB)들이 4월부터 발행회사인 하나금융투자가 콜옵션(매수청구권)을 행사하거나 고객이 손절매할 수 있도록 환매수수료를 감면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책을 마련해 달라고 관련 부서에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또 6월에는 노조가 이 상품에서 민원이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담당 임원에게 직원 보호 대책을 요구했다고도 밝혔다.

노조는 "하지만 경영진은 자본시장법 위배 가능성, 중도 환매수수료를 우대했을 때 다른 고객 수익에 미치는 영향, 배임 우려 등을 내세우며 안일한 대응으로 현재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또 이 사태 해결책을 모색하고자 노조와 행장, 판매영업점 지점장, 본부장이 함께 참여하는 회의를 이날 열기로 했으나 노조가 참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2016년 10월부터 영국과 미국 이자율스와프(CMS) 금리에 연계한 DLF를 2조 원어치 가량 판매했고, 현재 잔액은 3800억 원에 달하고 있다.

하나은행 노조는 "금융회사들이 파생상품 비율을 낮추는 상황에서 국내 4대 금융지주 전체 파생상품의 40%가 하나금융에 집중돼 있다"며 은행을 넘어 지주 경영진의 책임도 따져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비이자이익을 강조하는 경영진 입맛에 맞추려고 무리한 상품 설계를 한 것은 아닌지, 시장 예측을 무시하고 판매를 결정한 귀책은 없는지, 콜옵션에 대한 발행사(하나금융투자)와 판매회사(KEB하나은행) 대응이 적절했는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나은행 측은 "3월 8일부로 해당 DLF 판매를 중단했고 4월 3일부터 최근까지 PB들과 9차례 간담회를 열었다"며 "지난달 12일에는 자산관리(WM)사업단장과 노조 관계자, PB 200명이 참석한 간담회를 했다"고 반박했다.

또 "이번 주에도 DLF 판매 지점·본부장과 본사 투자상품부장 사이 콘퍼런스콜을 두 차례 했다"며 "고객이 정확한 판단을 내리려면 어떤 정보를 공유해야 하는지 의견이 오갔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