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근혜 탄핵 용서 구한다’는 김무성 회견문은 가짜

공유
1


‘박근혜 탄핵 용서 구한다’는 김무성 회견문은 가짜

김무성 의원 "유포 출처 찾아 법적 조치"

center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과 김문수(오른쪽) 전 경기도지사가 지난 20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무성, 정진석 의원 공동주관 '열린토론, 미래: 대안찾기'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랙 관련 내용이 포함된 '김무성 대표 기자회견문 2019년 8월 21일'은 가짜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21일 언론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현재 '김무성 대표 기자회견문'이라는 제목으로 확산하고 있는 문서는 제가 작성한 적 없는 가짜 문건"이라고 말했다.

이 출처 불명 기자회견문에는 "하야라는 비헌법적 수단에 의해 강제로 끌려나가기보다 그래도 헌법적 절차인 탄핵을 할 경우 헌정질서가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에 탄핵을 선택하게 된 것"이란 내용이 담겼다.

또 "결과적으로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게 된 데 대해 한때 여당의 책임자로 있던 사람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 "탄핵과 관련해 결과적으로 주사파 정권에게 나라를 송두리째 뺏긴 데 대한 모든 잘잘못을 제가 다 안고 가겠다. 다시 한번 이 자리를 빌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용서를 구한다"고 적혔다.

박 전 대통령과 관련해서도 "연약하고 또 부패와는 거리가 먼 여성 대통령이신 박 대통령께서 너무 오랫동안 감옥에 계신 데 대해서는 마음으로부터 고통을 느끼고 있다"는 토로가 포함됐다.

김 의원은 "가짜 문건을 유포한 출처를 찾아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