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약‧바이오업계, '탈일본' 가속화

공유
5


제약‧바이오업계, '탈일본' 가속화

셀트리온 등 일본 수입 원부자재 교체…화이트 리스트 관련 피해는 없어

center
셀트리온이 일본에서 수입하던 원부자재를 전면 교체하는 것을 시작으로 제약‧바이오업계가 '탈 일본' 행보를 가속화 하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제약‧바이오업계가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한 것과 관련해 '탈(脫)일본'을 본격화하고 있다.

제약‧바이오업계에 따르면 탈일본의 포문은 셀트리온이 열었다. 셀트리온은 일본에서 수입하던 원부자재 약 20종을 전면 교체하기로 했다. 특히 의약품 제조에 쓰이는 핵심 소재인 '바이러스 필터'를 그동안 사용하던 일본 아사히카세이 제품에서 독일 등 유럽산 제품으로 대체할 방침이다.

바이러스 필터 일부를 일본산 제품으로 이용하던 LG화학의 생명과학본부도 마찬가지다. LG화학은 현재 다른 공급선을 찾는 중으로 현재 내부에서 공급선 다각화를 위한 검토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재고가 충분한 만큼 신중하게 공급선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GC녹십자 역시 같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 최근 단기적으로 필요한 물량의 바이러스 필터를 확보, 일본산을 대체할 공급처 모색에 나서고 있다. 이번 사태가 길어지면 완전 대체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또 대기업과 업계 선두주자들의 이런 움직임에 다른 제약‧바이오업체들로 탈일본 바람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산 생산 장비 등을 가동 중인 기업들 역시 부품 교체 등을 대체할 방안을 마련 중이다.

이와 함께 화이트 리스트 제외에 따른 제약‧바이오업계의 큰 어려움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한국바이오협회 등은 이번 사태와 관련한 업계의 애로사항 등을 실시간 접수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접수된 사례가 없는 상황이다.

다만 식약처 등은 바이오벤처들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대기업과 달리 경쟁력이 약하기 때문에 피해가 발생하기 전 대응책을 마련하고 피해를 입을 때 신속한 조치를 취하기 위함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제약‧바이오업계가 이번 화이트 리스트 사태로 그동안 사용하던 일본산 제품 이용이 쉽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 탈일본 움직임을 서두르고 있다. 내부 검토가 이뤄지는 업체가 많은 만큼 이런 흐름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