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북한 고려항공 취항, 1년 전보다 20% 증가...중국 집중

공유
1


[글로벌-Biz 24]북한 고려항공 취항, 1년 전보다 20% 증가...중국 집중

북한 국적기인 고려항공의 운항이 최근 약 20% 늘었으며 취항지는 중국에 집중돼 있다고 미국의소리방송(VOA)이 20일 보도했다.

center
북한 고려항공 여객기. 사진=마카오비즈니슷닷컴


VOA는 항공기의 실시간 위치정보를 보여주는 '플라이트 레이더 24'에서 고려항공의 2년치 운항기록을 살펴본 결과 고려항공은 지난해 8월20일부터 올해 8월19일 사이 해외 취항지로 954회 왕복 운항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전년도인 2017년과 2018년 8월 사이 운항 횟수 796회와 비교할 때 약 20% 증가한 것이다.

취항지별로는 베이징이 2018~2019년 사이 230여회 운항돼, 전년도의 190여회보다 약 40회 운항이 늘어났고, 2017~2018년 24회에 불과한 상하이는 1년 사이 74회로 크게 증편됐다. 지난해 말부터 중국 다롄 행 항공편이 운항되고 있다.
반면 매주 3회 운영된 중국 셴양편은 지난해 92회에서 올해 60회로 운항 횟수가 감소했다.

현재 고려항공은 중국베이징과 셴양, 상하이, 다롄, 산둥성 지난으로 항공기를 띄우고 있으며 중국 외에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1~2회 운항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일부 언론들은 고려항공이 중국 마카오로 취항을 앞두고 있다고 보도해, 고려항공의 중국 노선 집중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VOA는 전했다. 마카오 노선이 현실화될 경우 고려항공의 취항지는 2개 나라 7개 도시가 되겠지만 이중 6개가 중국 도시가 된다.

최근 중국인들의 북한 방문이 크게 늘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이런 움직임이 중국의 대북 영향력 확대와 관련이 있다고 지적한다.

고려항공의 전체 운항 횟수가 1년전에 비해 증가하긴 했지만, 여전히 국제사회 제재가 본격화된 2016년 이전에 비해선 운항 횟수나 취항지에 크게 못 미치고 있다. 고려항공은 2015년까지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와 쿠웨이트의 쿠웨이트 시티, 태국 방콕,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등에 취항했다.

그러나 쿠웨이트와 파키스탄이 유엔 제재 이행을 이유로 북한 국적기에 대한 이착륙과 영공 통과를 불허하면서 고려항공의 노선을 사실상 강제로 끊었고, 태국 역시 2016년 북한의 4차 핵실험 등에 대응해 정부 차원에서 고려항공의 착륙을 금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고려항공 스스로가 이 노선을 중단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도 지난 2017년 1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한 이행보고서에서 "북한 국적 항공기의 이륙과 착륙, 또는 말레이시아 영공 통과를 거부하도록 했다"고 밝히면서 고려항공의 취항을 원천 차단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