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과기정통부, 5G 도입·확산에 '보안이슈' 심층 점검…'5G 보안협의회' 발족

공유
0


과기정통부, 5G 도입·확산에 '보안이슈' 심층 점검…'5G 보안협의회' 발족

기업·기관·학계 전문가 50여 명으로 구성…분기별 1회 전체·분과 회의

center
과기정통부는 19일 5G 확산으로 새롭게 대두되는 보안이슈를 점검하고 심층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 ‘5G보안협의회’를 구성, 이날 발족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세대 이동통신(5G) 본격 도입과 확산에 대비해 보안 이슈를 점검하고 심층 논의를 진행할 새로운 협의회 구성에 나섰다.

과기정통부는 19일 5G 확산으로 새롭게 대두되는 보안이슈를 점검하고 심층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 ‘5G보안협의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협의회 발족식은 이날 서울 송파구 가락동 한국인터넷진흥원 서울청사에서 열렸다.

협의회는 지난해 10월부터 구성·운영해 온 ‘5G보안기술자문협의회’를 확대 개편한 것으로, 학계·통신사·제조사·보안기업·한국인터넷진흥원·한국전자통신연구원·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과기정통부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 50여 명으로 구성됐다.
협의회 아래에는 정책, 기술, 표준 등 3개 분과가 운영된다. 각 분과의 간사 역할은 한국인터넷진흥원(정책분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기술분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표준분과)가 맡는다. 전체회의와 분과회의는 분기별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되, 필요시에는 추가 개최하기로 했다.

center
표=5G보안협의회 표준, 정책, 기술분과 분과장 간사 명단(자료=과기정통부)

이날 협의회에서는 회의를 주재할 위원장과 분과장을 학계 전문가 중에서 선출했다. 이후 협의회의 세부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5G와 관련된 보안 이슈와 동향 등에 대해 자유롭게 토의했다.

앞으로 협의회는 각 분과별 회의를 통해 주요 선진국의 5G 보안 정책, 5G 핵심 네트워크 보안위협·대응기술, 5G 보안 국제 표준화 동향 등 특정 주제를 심층적으로 논의하고, 관련 정책방향과 제도적 개선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5G는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하는 핵심 기반으로서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는 만큼, 이번 협의회에서 다양한 전문가들의 지혜가 모아져서 5G 네트워크의 보안이 실질적으로 강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 상용화를 이룬 우리나라의 위상에 걸맞게 사이버보안 분야에서도 우리가 선도할 수 있도록 협의회 논의결과 등을 참고해 내실 있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