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정도박·성매매알선 의혹' 양현석 대표 조만간 소환

공유
0


'원정도박·성매매알선 의혹' 양현석 대표 조만간 소환

center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들이 YG 본사 사옥에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찰은 해외 '원정도박'을 벌인 의혹을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9일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양 전 대표를 소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 전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는 해외에서 원정도박을 하고 '환치기' 수법으로 현지에서 도박 자금을 조달했다는 의혹으로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지난 17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서울 마포구는 YG 사옥을 압수수색, 자금 입출금 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양 전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의 상습도박 혐의를 뒷받침할 단서를 찾는 한편 도박에 사용됐을 것으로 의심받는 자금의 출처 등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양 전 대표 등이 회삿돈을 도박 자금으로 빼돌렸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으나, 아직 횡령 혐의와 관련해서는 수사에 착수하지 않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