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수첩] 일본발(發) 위기는 조선업·기자재업에 강 건너 불 아니다

공유
1


[기자수첩] 일본발(發) 위기는 조선업·기자재업에 강 건너 불 아니다

center
남지완 이미지. 사진=자체제공
한·일 무역 전쟁에 핵심 소재나 부품 조달에 타격을 입은 반도체 산업과는 달리 조선업과 조선기자재업은 위기감이 크지 않다.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 3사는 선박 건조 능력이나 기술력이 세계 최고 수준이다.

다만 조선기자재업은 반도체 업계의 소재 조달과 마찬가지로 대외적 요건에 일부 영향을 받는다. 일본이 한국정부의 RG(보조금) 지급, 현대중·대우조선 합병 등 국내 조선업계 정책에 일일이 시비를 거는 이유도 이 같은 배경에서 나온 것이다.

다만 한국 조선업계가 일본 압박에 비교적 자유로울 수 있는 것은 일본만이 독점하고 있는 기술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일본에서 기자재 조달이 어려우면 유럽 기자재업체와 접촉해 부품을 받을 수 있어 조선 업계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크게 동요하지 않는 분위기다.

그렇다고 조선업계가 반도체 부품 수출 규제를 강 건너 불 구경하듯 볼 일이 결코 아니다.

국내 상선분야에서 기자재 국산화는 90% 이상이어서 그나마 다행이지만 해양플랜트 관련 기자재는 국산화율이 20~30% 에 머물러 있다. 특히 해양 플랜트 관련 기술은 유럽 기자재 업체와 일본 기자재 업체가 상당부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게 냉엄한 현실이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부품 국산화를 본격화해 국내 기자재업체들이 다시 도약하고 지역경제도 되살리는 일석이조 효과를 거둬야 한다.

기자재업체 대부분은 경상남도 지역에 있고 이들은 지역경제를 챙기는 핵심축이다. 즉 기자재업체 활성화가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셈이다.

정부가 최근 60억 원의 보조금을 기자재 업체에 지원하겠다고 밝힌 것은 만시지탄이지만 환영할 만 하다. 그러나 보조금 지급 등 기자재 업체 지원정책이 일회용 행사에 그쳐서는 곤란하다.

정부가 조선기자재에 대한 국산화를 차근차근 진행한다면 한국이 조선업 1위 타이틀에 이어 조선기자재업 최강자로 등장할 일이 머지 않을 것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