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렌지라이프, 해지환급률 높인 '멋진 오렌지 종신보험' 판매

공유
0


오렌지라이프, 해지환급률 높인 '멋진 오렌지 종신보험' 판매

left
오렌지라이프가 저해지환급금의 개념을 소비자 입장에서 이해하기 쉽게 구현한 '멋진 오렌지 종신보험'을 판매 중이다./사진=오렌지라이프
오렌지라이프는 저해지환급금의 개념을 소비자 입장에서 이해하기 쉽게 만든 ‘멋진 오렌지 종신보험(무배당, 일정기간 해지환급금 미지급‧일부지급형)’을 판매 중이다.

이 상품은 실속 있는 해지환급금 구조로 보험가입 기간 중 일정기간 이내에 해지할 경우 2종(표준형)대비 해지환급금이 적거나 아예 없는 대신 보험료를 낮춰 같은 비용으로 더 큰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 ‘해지환급률 확정기간’ 이후 해지할 때의 환급률은 더 높였다. 여기에 성별, 나이, 가입금액 등에 관계없이 납입기간별 세 단계 해지환급률을 적용해 고객이 저해지환급형 보험을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20년납 기준으로 보험 경과기간에 따라 0%, 50%, 120%의 해지환급률을 적용한다.

합리적인 가격도 장점이다. 이 상품은 2종에 비해 약 17.6% 낮은 가격으로 사망보험금 1억 원을 동일하게 보장받을 수 있다.(남성 30세, 20년납, 주계약 보험가입금액 1억 원 기준) 보험료 납입완료 이후에는 생애주기에 따라 다양한 옵션이나 특약을 통해 자금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생활자금 전환 옵션에 가입할 경우 보험가입금액을 감액해 생활자금으로 전환해 매년 병원비나 생활비 등으로 쓸 수 있으며 노후를 위한 연금보험으로도 전환 가능하다.

가입나이는 17세부터 50세까지며, 보험가입금액은 3000만 원부터다. 다양한 특약을 통해 암·당뇨·뇌혈관질환·허혈심장질환·입원·수술 등 예기치 못한 질병과 재해에 대비할 수 있다.

노동욱 오렌지라이프 상무는 “오렌지라이프는 2015년 업계 최초로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을 출시해 고객들에게 낮은 수준의 보험료로 더 큰 보장혜택을 제공하는 등 생보업계의 상품 트렌드를 바꾼 바 있다”며 “이번 상품은 한 발 더 나아가 고객들이 보다 쉽고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는 종신보험을 개발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