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광복절 문재인 탄핵집회에 고교생들 자발적 참여였나... "일본 제품 안사"vs "박근혜 탄핵 무효" 대립

공유
7


광복절 문재인 탄핵집회에 고교생들 자발적 참여였나... "일본 제품 안사"vs "박근혜 탄핵 무효" 대립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는 'Moon kill' 팻말에 섬뜩

center
/뉴시스
광복절인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8·15 제74주년 아베 규탄 및 정의 평화 실현을 위한 범국민 촛불 문화제’가 열렸다.

750여개 시민사회 단체로 구성된 ‘아베 규탄 시민행동’은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모인 시민 10만명(주최 측 추산)은 우산을 내려놓고 ‘NO 아베’ ‘일본제품 불매’를 외치며 촛불을 들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집회를 떠올리게 할 정도로 많은 인원이 참석했다.
시민들은 “강제징용 사죄, 침략 지배 사죄하라”, “일본 제품 절대 안사”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에 참석한 일본인들은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진심을 담아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오후 2시 30분부터 서울시청주변에선 보수단체의 ‘8·15 태극기 연합집회’가 열렸다. 참가자들은 ‘문재인은 퇴진하라’ ‘박근혜 탄핵 무효’ 등의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 중엔 고교연합이라는 보수단체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는 'Moon kill'라는 팻말을 들어 주위를 섬뜩하게 만들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