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 3·1운동 진원지 인사동 태화관터에 '3·1 독립선언광장' 조성

공유
0


서울시, 3·1운동 진원지 인사동 태화관터에 '3·1 독립선언광장' 조성

독립선언서 낭독한 민족대표 33인 등 독립선열의 숭고한 뜻 기리기 위해

center
서울시가 1919년 3월 1일 손병희 선생 등 민족대표 33인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해 3·1운동의 지원지가 된 종로구 인사동 태화관터에 ‘3·1 독립선언광장’을 조성했다.

서울시는 3·1운동 100주년이자 제 74주년 광복절인 15일 오후 7시 ‘3·1 독립선언광장 선포식’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태화관터는 1919년 3월 1일 손병희를 비롯한 민족대표 33인이 인사동 태화관에 모여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하는 내용의 독립선언서를 낭독하며 독립선언식을 거행했던 곳이다.

‘3·1 독립선언광장’은 1919년 3·1독립운동을 기점으로 일제에 맞선 독립운동이 해외까지 퍼져나간 것을 기념하기 위해 종로구 공영주차장(시유지)과 태화빌딩 부설주차장(사유지)으로 쓰이고 있던 태화관터 일부에 들어섰다.

특히 KB국민은행이 후원금 1억 원을 지원해 하얼빈과 사할린, 쿠바와 카자흐스탄은 물론 백두산과 한라산의 돌을 운반해 조성했다.

서울시는 광장 한복판에 마련된 수로(水路)의 길이, 폭, 광장에 쓰이는 돌과 조명의 수, 나무 등에 3·1 독립운동을 상징하는 요소를 배치했다.

독립운동이 펼쳐졌던 국내외 10개 지역의 자연석이 주춧돌로 쓰인 것은 국내외로 퍼져나간 독립운동을 상징한다. 마천석 100개와 바닥 등에 쓰인 330개의 조명은 3·1운동 100주년을 비롯한 우리 민족사의 별이 된 독립운동가들을 묘사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3·1운동 100주년인 올해 제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조성한 ‘3·1독립선언광장’은 태화관터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보존하고 현재는 물론 미래까지 독립선열의 숭고한 뜻을 기억하기 위한 곳"이라고 말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