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중은행, 중소업체 살리기 앞장...홈페이지, 앱 등 플랫폼 구축

공유
0


시중은행, 중소업체 살리기 앞장...홈페이지, 앱 등 플랫폼 구축

전용 상품 마련에 경영지원 컨설팅도

center
우리, 농협, 기업은행 등 은행권이 전용 상품 출시, 경영 지원 컨설팅 등 중소업체 살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각사
시중은행들이 중소업계 살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13일 시중은행들에 따르면 중소업체 관련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 플랫폼 구축, 전용 상품 등을 마련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은행에 갈 시간이 없는 바쁜 소상공인을 위한 비대면 사업자 통장을 출시했다. 우리은행이 출시한 ‘우리사장님e편한통장’은 은행 방문 시간이 부족한 소상공인을 위한 상품으로 모바일로 개설 가능하다. 고객은 스마트폰에서 별도 앱(App) 설치없이 우리은행 모바일웹(Web)에 접속해 비대면 인증절차를 거쳐 우리사장님e편한통장을 개설할 수 있다.

일반 OTP나 디지털 OTP를 이용해 이체 등의 거래를 할 수 있으며 디지털 OTP는 우리은행 원터치뱅킹 앱의 비대면센터 메뉴를 통해 신청과 설치를 할 수 있다. 우리사장님e편한통장은 사업자등록증을 소지한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하며 50만원 이상의 잔액을 7일 이상 유지할 경우 연 0.3%의 금리가 제공된다. 또한 각종 매출대금을 우리사장님e편한통장으로 수취할 경우 우리은행 전자금융수수료, ATM이용수수료 등이 면제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스마트폰으로 사업자 통장 개설이 가능해져 바쁜 소상공인의 은행 영업점 방문 부담을 줄였다”며 “비대면 대출 등 소상공인을 위한 쉽고 간편한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IBK기업은행은 중소기업을 위한 디지털 경영지원 플랫폼 ‘BOX’룰 구축하고 금융뿐만 아니라 업효율성, 현금흐름, 마케팅 등 비금융 지원까지 나서고 있다.

BOX는 Business Operation eXpert의 줄임말로 기업 경영 활동을 지원해 주는 전문가를 의미한다. 기업이 고객에게 상품을 판매하기까지 입고, 운영(생산), 출고(저장 및 분배), 마케팅, 판매, 서비스 등 주활동과 회계, 재무, 경영, 인적자원 관리, 기술개발 등 지원활동 전반을 디지털화해 지원한다.

기업은행의 BOX는 기업은행 고객이 아니라도 중소기업 솔루션이 필요한 모든 기업이 이용할 수 있다.

김도진 은행장은 “BOX를 통해 IBK의 모든 역량과 핵심 자산을 공유하고, 공정한 경쟁을 보장할 것”이라며, “중소기업이 인력, 정보력, 자금력의 열세를 극복하고 도약의 토대를 구축하는 최적의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NH농협은행은 소재·부품 전문 중소·중견기업 등을 대상으로 총한도 3조원 규모의 운전·시설자금을 지원한다. 거래실적에 따른 우대금리와는 별도로 최대 1.0%포인트 특별우대금리를 적용해 중소·중견기업들은 거래실적 포함 최대 1.5%포인트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다.

또한 할부상환의 경우 만기일시상환 비율을 최대 50%까지 확대해 대출기간 중 상환부담을 줄여 기업의 금융비용 완화에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대훈 은행장은 “이번 대출은 우리 기업이 당면한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자 출시한 것”이라며 “100% 순수 민족자본으로 이뤄진 NH농협은행이 대한민국 기업의 성공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