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T, 5G기지국에 엣지컴퓨팅 적용…전송 구간 간소화·지연속도 60%개선 등 초저지연 환경 구축

공유
0


SKT, 5G기지국에 엣지컴퓨팅 적용…전송 구간 간소화·지연속도 60%개선 등 초저지연 환경 구축

초엣지 공공클라우드서비스개발환경 등 3가지 차별화로 시장 선도
MEC 적용한 신개념 게임 방송&플레이 공유 플랫폼 '워치앤플레이'
"5G MEC 해커톤 시행·관련 API 공개 등 5G 생태계 확장 앞장설 것"

center
SK텔레콤 연구원들이 분당 소재 ICT기술센터에서 '5GX MEC'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모습 (사진=SKT)
SK텔레콤이 '기지국→교환국→인터넷망→인터넷 데이터 센터'를 거쳐 5G폰 사용자들에게 오는 이동통신 데이터 전송구간을 간소화해 지연시간을 60%나 개선해 주는 기술을 개발해 이르면 연내 적용한다. 이렇게 되면 콘텐츠 스트리밍 통신 효율이 높아지게 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13일 세계 최초로 고객 최접점인 기지국 단에 ‘모바일 에지 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 MEC)’ 적용이 가능한 ‘초(超)엣지’ 기술을 개발, 기존 기술과 차별화된 ‘5GX MEC’ 플랫폼을 소개했다. SKT는 이날 서울 을지로 본사 기자실에서 세계 최초의 5G 시대 초저지연 서비스 제공을 위한 핵심 솔루션인 ‘5GX MEC' 개발사실을 공개하며 향후 이를 중심으로 고객에게 최고 수준의 ‘MEC’ 서비스 제공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MEC'는 고객과 가까운 곳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여 초저지연 서비스 제공을 가능하게 해주는 기술로, 5G 시대의 핵심 기술 중 하나로 꼽힌다. 자율주행처럼 즉시성이 핵심인 서비스와 더불어 증강가상현실(AR∙VR) 등 대용량 콘텐츠를 끊김 없이 스트리밍 하기 위해서는 이 기술이 필수적이다.

■ SKT '5GX MEC'만의 3가지 차별점으로 5G 시장 선도

SK텔레콤은 이 같은 MEC 기술에 자사만의 3가지 차별점을 더해 5G MEC 기술과 서비스, 생태계 활성화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5GX MEC’의 첫번째 차별점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초엣지’ 기술이다. 이는 고객 최접점인 기지국 단에 ‘MEC’ 를 도입, 통상 4단계(스마트폰-기지국-교환국-인터넷망-데이터센터)를 거치는 데이터 전송 과정을 1단계(스마트폰-기지국)까지 줄여 데이터 전송 지연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 기술을 적용할 경우, 고객은 기존 통신 대비 최대 60%까지 향상된 초저지연 효과를 체감할 수 있다. 특히 ‘MEC’ 센터와 연동 없이 기존 5G기지국만으로 초저지연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보안이 민감한 기업이나 공공기관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도 용이하다. SKT는 이 기술을 5G 초저지연성 활용이 필요한 다양한 산업, 혹은 기업에 적용해 5G 서비스 확산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center
SKT 5GX MEC 인포그래픽 (자료=SKT)

예를 들어 병원에서 ‘초엣지’ 기술을 적용한다면, 원격 진료와 수술 등 초저지연 특성이 필요한 서비스 제공을 가능하게 하거나, 보안에 민감한 의료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관·처리할 수 있게 된다. 또 모든 데이터를 내부에서 처리할 수 있어 외부 인터넷 전용 회선 구축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SKT는 이 기술을 올해 안으로 각종 5G 서비스 테스트베드가 위치한 분당 5G 클러스터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해당 지역에 위치한 다양한 혁신 기업들은 ‘5GX MEC’ 기반 환경에서 새롭고 다양한 5G 서비스를 만들어 내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또 '5GX MEC'는 퍼블릭 클라우드와도 연동할 수 있다. SKT는 최근 연동을 위한 기술 개발을 완료했으며, 향후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과 협력해 클라우드 서버를 국내 기지국, 또는 교환국에 설치해 서비스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초저지연 환경에서의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용은 이르면 올해 안에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현재 다수 글로벌 기업들이 다양한 협업 제안을 하고 있다. SKT는 고객들이 ‘5GX MEC’와 글로벌 클라우드가 연동된 서비스를 더욱 빠른 속도로 이용할 수 있어 다양한 산업간 융복합 기술 개발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SKT는 ‘5GX MEC’를 기반으로 차별화된 5G 신규 서비스 개발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SKT가 지닌 초저지연 통신 환경과 ▲인공지능(AI) ▲양자암호 ▲클라우드 로봇 플랫폼 등 자사가 보유한 앞선 ICT 기술을 결합해 제공하는 형태다. 개발자는 ‘5GX MEC’ 기반 통신 환경으로 새로운 서비스 개발 효율을 높일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초저지연 로봇 플랫폼을 이용할 때 SKT가 제공하는 API로 로봇에 손쉽게 다양한 기능을 추가할 수 있어 개발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

한편, SKT는 현재 전국 5G 주요 거점 지역 총 12개에 ‘MEC’ 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전국 각지에 구축될 ‘MEC’ 센터는 극한의 응답 속도를 요구하는 ▲AR∙VR서비스 ▲클라우드 게임 ▲자율주행∙차량관제 ▲실시간 생방송 ▲스마트팩토리 등에 유용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 ‘5GX MEC’ 적용한 실시간 게임 방송&플레이 공유 플랫폼 '워치앤플레이'

SKT는 ‘5GX MEC’를 적용해 새롭게 개발한 실시간 게임 방송·플레이 공유 플랫폼 ‘워치앤플레이(Watch&Play)’를 공개했다. 이는 ‘5GX MEC’ 기술을 활용해 사용자가 관전 모드와 플레이 모드를 동시에 즐길 수 있게 한 플랫폼이다. 방송 시청 중 게임 참여가 가능해 향후 게임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으로 SKT는 기대하고 있다. SKT는 게임사의 게임엔진을 ‘MEC’ 센터와 기지국 단에 배치해 끊김 없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SKT는 이날 서울 중구 SK텔레콤 기자실에서 ‘워치앤플레이’ 플랫폼을 통해 3인칭 슈팅 게임 ‘포트나이트’ PC 버전 시연을 선보였다. ‘포트나이트’ PC 버전은 CPU 인텔 코어 i5 2.8GHz 램 8GB 이상의 높은 PC 사양을 권장하기 때문에 일반 스마트폰에서는 게임이 불가능했으나, ‘5GX MEC’기술을 활용하면 가능해진다고 SKT는 소개했다. 또 향후에는 고성능 PC게임이 모바일로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모니터, 대형 스크린, TV 등 다양한 플랫폼을 5G와 연결하면 더욱 폭넓은 적용이 가능해진다고 밝혔다.

■ 5G MEC 해커톤 시행·'MEC' API 공개 등 5G 생태계 확장 적극 기여

SKT는 이번 신기술을 통해 5G 생태계 확장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13일, 14일 이틀간 경기도 분당 소재 SKT ICT기술센터에서 세계 최초로 5G MEC 관련 해커톤을 개최한다. 이번 해커톤은 두 가지로 구성된다. 우선, 기존 서비스를 5GX MEC에 적용해 초저지연 환경을 체험하는 ‘체험형'과 MEC 플랫폼을 활용해 신규 서비스 개발을 진행하는 '개발형'이 함께 운영된다. 아울러 이번 행사를 위해 삼성전자는 MEC 기반의 단말기를 제공하는 한편, SKT와 협력해 ‘MEC’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HPE) ▲인텔 ▲모바일드geX(MobiledgeX) ▲마이크로소프트(MS) 등도 5G MEC 생태계 활성화 현장에 참여한다.

현재 SKT는 지난 4월 개소한 R&D 인프라 공유 공간 ‘테크갤러리’에 5G ‘MEC’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중소기업, 개인 개발자들과 5G 특화 서비스 개발을 위한 협력을 지속하고 있다. 또 관련 API도 공개해 5G ‘MEC’ 생태계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이강원 SKT클라우드랩스장은 “5G 시대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해 ‘超엣지’ 기술을 개발했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5G시대를 선도하는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임과 동시에 ‘5GX MEC’ 플랫폼 개방 등을 통해 5G 생태계 활성화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