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속연수 짧은 경력직 입사 지원자는 “NO”

기사입력 : 2019-08-13 08: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기업들은 잦은 이직으로 근속연수가 짧은 입사 지원자를 달갑지 않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662개를 대상으로 ‘짧은 근속연수에 대한 평가’를 조사한 결과, 81.3%가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부정 평가는 2016년 같은 조사 때보다 4.1%포인트 늘어났다.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한 직장에서의 최소 근속연수는 평균 8.8개월 이하로 집계됐다.
‘6개월 이상~1년 미만’(49.4%), ‘6개월 미만’(34.2%), ‘1년 이상~1년 6개월 미만’(8%), ‘1년 6개월 이상~2년 미만’(4.6%) 순이었다.

짧은 근속연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는 71.2%(복수응답)가 ‘입사해도 오래 근무하지 않을 것 같아서’를 꼽았다.

‘조직 적응이 어려울 것 같아서’(46.3%), ‘책임감이 부족하고 불성실할 것 같아서’(41.8%), ‘인내심이 부족할 것 같아서’(37.4%), ‘상사, 동료와 트러블이 많을 것 같아서’(14.1%), ‘업무 능력이 좋지 않을 것 같아서’(13.2%) 등의 순이었다.

또, 51.5%는 다른 조건이 뛰어나지만 짧은 근속연수 때문에 불합격시킨 지원자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기업의 76%는 지원자의 잦은 이직이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밝혔다.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평균 이직 횟수는 사원급 3.1회, 대리급 3.4회, 과장급 4.5회, 차·부장급 5.3회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