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 독립유공자·후손에게 생활지원수당 月20만원 지급

공유
0


서울시, 독립유공자·후손에게 생활지원수당 月20만원 지급

‘독립유공자 후손 예우 및 지원강화 계획’ 발표…임대주택 178호 공급도

center
서울시는 독립유공자와 후손에게 월 20만원의 생활지원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사진은 서울시청 신청사.
서울시가 내년 1월부터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독립유공자와 후손 3300가구에 월 20만 원의 수당을 지급한다. 또 2020년 입주예정인 고덕강일, 위례 지구에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178호도 특별공급한다.

시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 광복절을 앞두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독립유공자 후손 예우 및 지원강화 계획’을 12일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내년 1월부터 저소득 독립유공자와 유가족(자녀·손자녀) 약 3300여 가구에 월 20만 원의 ‘독립유공 생활지원수당’을 지급한다.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및 기준 중위소득 70% 이하인 가구다.

시는 내년부터 입주예정인 고덕강일, 위례 지구 등 국민임대주택 사업지구 총 3705호 중 건설물량의 5%인 178호(고덕강일지구 151호, 위례지구 27호)를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별도로 특별공급한다.

시에 따르면 국가보훈처 기준 전체 독립유공자는 총 1만5454명이며, 현재 서울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은 1만7000여 명(3대까지)으로 추산된다. 현재 서울 거주 생존 독립유공자는 애국지사 10명으로, 평균연령은 95세다.

특히 독립유공자와 후손 74.2%는 월소득 200만 원 미만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시는 2022년까지 731억 원을 투입해 독립유공자와 후손들의 생활안정 지원과 명예와 자긍심 고취, 예우강화 등 3대 분야 10개 과제를 추진한다.

구체적으로는 월 10㎥의 상하수도 요금과 서울 시내 공영주차장 요금 80% 감면도 새롭게 추진한다. 독립유공자 본인과 선순위 유족 1인이 대상이며, 약 1900명이 이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시는 또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학비 걱정 없이 공부할 수 있도록 서울 소재 대학에 재학 중인 독립유공자 4∼5대손 대학생을 대상으로 독립유공장학금을 신설, 연간 100명에게 1인당 300만원씩 지급한다.

시는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해 창업특별자금과 맞춤형 취업 지원 등 취·창업 지원 대책도 마련했다.

창업 특별자금 지원은 영세 소상공인인 독립유공자 후손을 대상으로 경영 안정에 필요한 자금을 저금리 대출받을 수 있도록 ‘중소기업육성자금 내 긴급자영업자금’ 대상에 추가한다.

맞춤형 취업 지원은 독립유공자와 유족 단체인 ‘광복회 서울시지부’에서 취업 지원을 희망하는 청년 구직자를 모집하면 시 취업지원기관으로 연계한다. 취업특강, 1:1 상담, 이력서 사진 촬영, 멘토링 같은 다양한 취업지원을 받을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독립유공자의 후손들이 선조들의 명예로운 정신을 이어받으면서 안정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고자 한다”며 “독립유공자 후손 예우에 부족함에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