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한국 광복절 전후 반일집회 최고조 예상

공유
0


[글로벌-Biz 24] 한국 광복절 전후 반일집회 최고조 예상

14일 위안부의 날 등 이번주 반일집회 줄이어…문 대통령 광복절 기념연설 주목

center
서울 시내에서 벌이지고 있는 반일집회.
한국에서는 이번주 광복절인 15일을 전후해 반일집회가 최고조로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산케이(産經)신문 등 일본언론들은 12일(현지 시간) 오는 14일 위안부 기념일, 15일 광복절 등을 맞는 이번주 한국 국내에는 일본의 수출규제 등에 대한 반발 등으로 반일감정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에 의한 광복절 기념식전에서의 연설내용이라고 산케이신문은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역사문제에서의 일본비판을 피하고 일본과의 미래지향적인 관계와 긴밀한 협력을 강조했다. 1998년 한일파트너십 선언이후 20년을 맞이한 점을 의식한 발언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소위 강제징용 소송에서 한국대법원이 일본기업에 배상을 판결한 것을 계기로 한일관계는 더욱 악화됐다. 해상자위대에의 레이더 비추기, 한국 국회의장에 의한 '천황사죄 발언', 한일합의에 기반한 위안부재단의 일방적 해산등이 더해지면서 한일관계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았다.
뿐만 아니라 일본의 수출관리강화에 대해 한국이 반발해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최근 국무회의에서 "두번 일본에는 질 수 없다 . 우리는 충분히 일본에 이길 수 있다" "정부를 믿어주기 바란다"라고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올해 연설에서는 일본이 불러일으킨 '국난'을 한국정부와 국민이 일체가 돼 극복하고 일본을 이겨낼 것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많은 한국 시민단체들은 15일 서울 일본대사관 등에서 반일항의집회를 예정하고 있어 격렬한 항의활동과 경찰의 엄중한 경비태세가 예상된다.

한편 13일 위안부의 날은 국정기념일이 된 이후 2번째를 맞는 날이다.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매주 수요일 개최되는 항의집회의 날과 겹쳐 대사관 앞 외에도 전국 각지에서 집회가 예정돼 있다.

서울시 중심부의 남산에서는 일본의 한반도 통치시대의 '조선신궁' 부지 부근에서 서울시 주최로 위안부상의 제막식이 벌어지고 박원순 시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서울시에서는 이밖에 강동구와 송파구에서도 기념일에 맞춰 위안부상이 설치돼 서울시내 세워진 위안부상은 모두 20개에 이른다.

한일합의에 기반해 합의당시에 생존해 있던 위안부의 70%이상이 현금을 지급받았다. 그러나 합의에 따라 설립된 위안부재단은 일본정부의 항의를 무시하고 지난 7월에 등기상 해산됐다. 한국에서는 일본과의 합의로 해결된 강제징용과 위안부의 문제를 되살려 지금도 이어가고 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