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민 10명 중 4명, “비워진 지하철 임산부 배려석 앉아 봤다”

공유
0


서울시민 10명 중 4명, “비워진 지하철 임산부 배려석 앉아 봤다”

추승우 시의원, 임산부 배려석 관련 설문조사 결과

center
서울 지하철 임산부 배려석.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민 10명 중 4명이 임산부가 아니면서 지하철 임산부 배려석에 앉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추승우 의원(더불어민주당·서초4)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는 임산부 배려석 불편민원 해소를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8일까지 서울지하철 1∼8호선 이용 시민 6179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일반인 4977명과 임산부 1202명이 참여했다.

설문 결과 비임산부 응답자의 39.49%가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 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임산부가 아닌데도 임산부 배려석에 앉은 이유에 대해서는 ‘비워져 있기 때문’이라는 응답자가 54.64%, ‘배려석이라서’라는 답이 26.86%였다. 이어 ‘비임산부도 앉아 있어서’(8.86%), ‘차별이라 느껴져서’(5.42%), ‘임산부 배려석을 몰라서’(4.22%) 순이었다.

임산부가 아닌데도 임산부 배려석에 앉았을 때 주변에 임산부가 있을 경우 어떻게 대처했느냐는 질문에는 ‘임산부인지 알면 양보한다’가 54.6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임산부인지 몰라도 양보한다’가 39.50%, ‘임산부인지 몰라서 양보 안 한다’가 3.49%, ‘차별이라 느껴져서 양보 안 한다’가 1.19%, ‘배려가 필요 없어서 양보 안 한다’가 1.17%였다.

서울교통공사에서 운영 중인 임산부 배려석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98.61%가 ‘대부분 알고 있다’고 답했다. 연령대는 20대, 30대, 10대 순으로 높았고, 남성보다 여성이 임산부 배려석 운영에 대한 인지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추승우 의원은 “임산부 배려석 관련 사건이 불거질 때마다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우리 누구나 임산부의 가족이 될 수 있음을 생각하고 임산부에 대한 양보 문화가 자리 잡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