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찰, 북한 정찰총국 소속 남파간첩 용의자 검거…13년 만

공유
0


경찰, 북한 정찰총국 소속 남파간첩 용의자 검거…13년 만

center
북한에서 직접 남하한 ‘직파 간첩’ 용의자가 24일 검거됐다. 사진=뉴시스
북한에서 넘어온 간첩이 우리나라 공안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직파간첩 검거는 참여정부 시절인 지난 2006년 7월 이후 13년 만이다.

24일 국가정보원 등에 따르면 국정원과 경찰청은 지난달 말 간첩 혐의를 받고 있는 40대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북한 정찰총국에서 파견된 간첩으로 북측의 지령을 받아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국내에서 활동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북 정찰총국은 남한을 비롯한 해외지역에서 공작활동을 벌이는 정예 기관으로, 공작원 양성이나 침투는 물론 정보수집, 요인암살, 납치, 테러 등 임무를 수행한다.

A씨는 수년 전 한국에 들어왔다가 출국한 뒤 지난해 제3국에서 국적을 세탁하고 다시 입국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국정원과 경찰은 A씨의 입국 목적 및 활동 내역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