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케리어에어컨, 2019년형 ‘이동식 에어컨’ 신제품 출시

공유
2


케리어에어컨, 2019년형 ‘이동식 에어컨’ 신제품 출시

center
국내 에어컨 판매 기업 캐리어에어컨은 2019년형 ‘캐리어 이동식 에어컨’ 신제품 총 8종을 출시한다. 사진=캐리어에어컨
국내 에어컨 판매 기업 캐리어에어컨이 2019년형 ‘캐리어 이동식 에어컨’ 신제품 총 8종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캐리어 이동식 에어컨’의 최대 장점은 실외기를 설치할 필요가 없다는 점이다. 여기에 이동식 바퀴를 달아 다양한 실내 장소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캐리어에어컨은 지난 2017년 여름 자사 최초로 ‘캐리어 이동식 에어컨’을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되는 신제품 2019년형 ‘캐리어 이동식 에어컨’은 냉방 전용 모델(냉방면적 23.6㎡) 3종과 냉난방 겸용 모델(냉방면적 28.5㎡, 난방면적 15.5㎡) 5종으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냉·난방, 제습, 송풍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춰 소비자는 제품 하나로 더운 여름철에는 냉방기, 추운 겨울철에는 보조 난방기로 사계절 내내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원룸, 소형 오피스텔, 세컨드 룸과 같이 실외기 설치가 어려운 장소, 배관 연결이 어려운 장소, 부분 냉난방이 필요한 장소에도 쉽게 설치할 수 있다.

2019년형 ‘캐리어 이동식 에어컨’은 상단부에 위치한 터치 버튼으로 모든 기능을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으며 △자동운전 △취침운전 △예약운전 △상하자동풍향 등 다양한 작동 모드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마이모드(My mode)’, ‘팔로우미(Follow Me)’, ‘자가진단 기능’ 등 사용자를 세심하게 배려한 다양한 편의 기능도 장착됐다.

마이모드 설정하면 사용자가 원하는 최적의 운전 상태를 기억해 제품을 껐다가 다시 사용할 때에도 동일한 운전 상태를 제공하며 팔로우미 기능 사용 시 리모컨에 내장된 센서로 실시간 실내 온도를 감지해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자가진단 기능은 제품 스스로 이상이 생기면, 운전을 중지하고 디스플레이에 알림 표시를 제공해 소비자가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캐리어에어컨 관계자는 "'캐리어 이동식 에어컨'은 사용자가 원하는 적재적소에 이동 배치해 사용할 수 있는 편리성, 실용성으로 소비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는 제품”이라며 “국내 이동식 에어컨 1위 기업의 차별화된 제품력을 앞세워 앞으로도 관련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