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애플, 테슬라 전 인테리어 디자인 담당 임원 '맥마너스' 채용

테슬라 엔지니어링 책임자 '더그 필드'와 파워트레인 개발 책임자 '마이클 슈베쿠치'에 이어 1년새 세번째

기사입력 : 2019-07-24 08: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애플이 테슬라의 전 인테리어 디자인 담당 임원인 맥마너스를 채용했다. 이로써 지난 1년새 애플이 테슬라의 전 엔지니어링 담당 임원을 영입한 것은 세 번째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애플이 이전 테슬라에서 근무했던 스티브 맥마너스(Steve MacManus)를 채용했다. 이로써 지난 1년새 애플이 테슬라의 전 엔지니어링 담당 임원을 영입한 것은 세 번째다.

테슬라에서 차체의 내장 및 외장의 엔지니어링 담당 부사장을 맡고 있었던 맥마너스는 최근 회사를 퇴사하고, 애플의 시니어 디렉터(Senior Director, 한국 대기업의 부장에 해당)로 입사했다. 이 사실은 링크드인의 개인 프로필이 개정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그는 재규어 랜드로버와 벤틀리 모터스, 애스턴 마틴을 거쳐 2015년부터 테슬라에서 근무해 왔다. 이 때문에 자동차 디자이너가 애플에 입사한 배경에 대해 의문이 다소 들지만, 인테리어 디자인의 기술은 자동차 개발 이외에도 활용할 수 있다는 견해도 있다.

다만 지난 6월 애플이 자동차 'i-Car'를 생산할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어 이번 맥마너스의 영입을 연관짓는 전문가들도 일부 있다. 애플은 22일(현지 시간) 이에 대한 현지 언론의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고 한다.

애플은 지난해 8월 테슬라의 엔지니어링 책임자였던 더그 필드(Doug Field)를 영입한 데 이어, 올해 3월에도 마이클 슈베쿠치(Michael Schwekutsch) 테슬라 파워트레인 개발 책임자를 채용한 바 있다.

한편, 애플과 테슬라는 수년간 서로의 엔지니어를 채용하여 긴장감을 유발하고 있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CEO는 지난 2015년 독일 매체 핸델스 블랏(Handelsblatt)과의 인터뷰에서 애플을 "테슬라의 묘지(Tesla graveyard)"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