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독서실 요금 환불시 이용일수만 제외하고 돌려 받는다

독서실 요금 환불시 이용일수만 제외하고 돌려 받는다

권익위, 교육부에 내년 6월까지 관련 법령 개정 권고

center
독서실 이용료 환불제도가 실제 이용한 일수만 제외하고 돌려주도록 합리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사진=토즈스터디센터

앞으로 독서실 이용료 환불제도가 실제 이용한 일수만 제외하고 돌려주도록 합리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독서실 한 달 이용료를 결제한 뒤 중도에 환불할 때 1일 이용료를 기준으로 실제 이용한 일수만큼 제외하고 돌려주도록 교육부에 제도 개선을 권고했다고 23일 밝혔다.

현행 학원법에 따르면 학원 또는 독서실 운영자는 이용자가 개인적 사유로 이용 도중 환불을 요구하면 교습비 등 반환기준에 따라 5일 이내에 환불해줘야 한다.

이에 따라 이용자가 독서실 한 달 이용료를 결제한 뒤 하루만 이용하더라도, 환불시에 한 달 이용료의 3분의 2밖에 돌려받지 못한다.

그러나 하루 이용이냐, 장기 이용이냐에 따라 이용료가 달라지는 독서실 특성상 이런 반환기준을 적용하면 독서실 이용자와 운영자 모두에게 불합리한 경우가 발생한다.

예컨대 일일 이용료 5000원, 한 달 이용료 12만 원인 독서실에서 한 달 등록한 뒤 하루만 이용하고 환불을 요청하면 8만 원을 돌려받는다.

반면에 이용자가 일일 단위로 열흘을 이용한 이용자는 5만 원을 내야 하지만, 1개월 이용료 결제 후 환불받는 사람은 4만 원에 이용하게 되어 운영자에게 불리할 수 있다.

권익위는 독서실 월 이용료를 환불할 때 하루 이용료 기준으로 실제 이용일수만큼만 제외하도록 내년 6월까지 학원법 시행령을 개정할 것을 교육부에 권고했다.

center
현행 교습비 등 반환기준. 자료=국민권익위원회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