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공항, 항공기 운항 증가 대비해 '초대형 항공교통 관제훈련센터' 개설

공유
0


인천공항, 항공기 운항 증가 대비해 '초대형 항공교통 관제훈련센터' 개설

2021년 제4활주로 신설 이후에 대비...시간당 80대 이상 이·착륙 관제기법 훈련

center
22일 오후 인천공항 비상접근관제소에서 열린 “인천공항 초대형 항공교통관제 훈련센터 개소식 및 업무협약 체결 행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왼쪽에서 두번째)과 서울지방항공청 김철환 청장(왼쪽에서 첫번째)이 인천공항 초대형 항공교통관제 훈련센터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급증하고 있는 항공기 운항의 원활환 교통정리를 위해 국토교통부 서울지방항공청과 함께 '초대형 항공교통 관제훈련센터'를 구축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인천공항공사는 2021년 인천공항 4활주로 신설 이후 증가할 항공기 운항과 비행로 신설에 대비해 이 센터를 구축하고 22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현재 인천공항의 항공교통관제 수용량은 시간당 70대다. 이 훈련센터는 시간당 80대 이상의 항공기를 이·착륙 시킬 수 있는 선진 관제기법을 개발·도입해 관제사를 훈련시키게 된다.

이를 위해 인천공항공사 인재개발원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가 지정한 지역교육훈련센터로서 글로벌 수준의 항공교통관제 교육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하기 위해 서울지방항공청과 업무협약서를 체결했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이 세계적 수준의 '메가 공항'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항공기 안전운항을 담보할 수 있는 선진 항공교통관제 서비스가 우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철환 서울지방항공청장은 "미래 항공교통량 증가에 부족함 없는 선진 관제업무가 제공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하고 관제업무를 선진화해 국민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