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정 취소' 경희고·배재고, 22일 청문 마쳐…배재고, 소송전 예고

공유
0


'지정 취소' 경희고·배재고, 22일 청문 마쳐…배재고, 소송전 예고

center
22일 청문을 앞두고 서울시교육청 앞에서는 배재고 학부모 100여명이 자사고 폐지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유명현 기자
서울시교육청은 22일 경희고를 시작으로 배재고와 세화고를 대상으로 자사고 지정 취소 청문을 진행하고 있다.

경희고 청문은 오전 9시30분에 시작하여 11시30분까지 진행되었고, 예정보다 30분 일찍 종료됐다.

경희고 관계자는 "준비를 많이 해왔고 순차적으로 발언들이 빨리빨리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경희고 측은 청문에서 평가지표가 늦게 공개됐고 자사고에 불리한 지표가 있었다는 절차적 정당성에 문제를 제기하고, 점수가 낮은 지표에 대해서는 예측 불가능했고 평가가 과도했다는 주장도 덧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100점 만점 중 60점이 배정된 학교운영 및 교육과정운영 영역에 대해서도 자사고 측은 아이들을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는 의견을 함께 제시했다. 최대 12점이 감점될 수 있는 교육청 재량지표에 대한 지적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청문 주재자는 교육 관련 전문성을 갖춘 외부 변호사들이며, 청문에는 학생과 학부모 대표도 참관을 위해 배석했다.

청문에 참석한 김민섭 총학생회장은 "발언기회는 충분히 있어서 의지대로 필요한 이야기는 다 했다"며 "학교의 주인은 학생이라는 걸 중심으로 재지정평가를 할 때 학생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달라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1시30분엔 배재고의 청문 절차가 이어졌다.

고진영 배재고 교장이 22일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 청문에 앞서 소송전을 예고했다.

고 교장은 청문시작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 청문이 우리가 예상하건데 우리 의견이 잘 받아들여질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어쨌든 과정상 꼭 필요한 부분이고 이 과정에서 준비된 내용들은 소송으로 그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고 교장은 "평가에 관한 잘못된 부분, 부당한 부분, 상호 모순된 부분을 우리가 충분히 논의했고 준비했다"며 "철저하게 준비한 내용을 통해 청문서 우리 학교의 입장을 잘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배재고 청문 일정 시간에 맞추어 서울시교육청 앞에서는 배재고 학부모 100여명이 자사고 폐지 반대 시위를 진행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