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은 왜 강남구에 가장 많이 몰려있을까...‘배후수요’ 보단 ‘유동인구’에 영향

서울시 전체 편의점 수 1만96개 중 강남3구에 2326개(23%) 몰려

기사입력 : 2019-07-22 17:00 (최종수정 2019-07-22 17: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울 구별 편의점 점포수 현황. 자료=부동산114
서울에서 편의점이 가장 많은 자치구는 강남구로 나타났다.

22일 부동산 조사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편의점이 가장 많은 구는 강남구(1121개)로 조사됐다. 이어 송파구(606개), 서초구(599개) 순으로 많다.

서울시 전체 편의점 수 1만96개 중 전체의 23%인 2326개가 강남 3구에 몰려 있는 셈이다. 간단히 말해 편의점 넷 중 하나가 강남에 있는 것으로 봐도 크게 틀리지 않다.

편의점이 강남 3구에 몰려 있는 것은 강남3구의 인구가 170만여 명으로 배후수요가 탄탄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배후수요가 편의점 수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보긴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노원구의 경우, 인구수는 강남구와 비슷한 55만여 수준이지만 편의점 수는 강남구의 4분의 1 수준에 그친다. 따라서 편의점 점포수는 주거인구 외 다른 요인에 의한 영향도 크게 받는 것으로 판단된다.

편의점 수에 강한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유동인구'다. 편의점 수 상위 6개 지역(강남구, 송파구, 서초구, 마포구, 영등포구, 중구) 모두 유동인구가 많은 중심업무지역이기 때문이다.

공공데이터포털(2017년) 자료에 따르면, 구별 사업체 수는 ▲강남구(7만2511개) ▲중구(6만2936개) ▲송파구(4만6676개) ▲서초구(4만6207개) 순으로 많다. 사업체 수가 많을수록 소비력을 갖춘 직장인 유동인구도 풍부해진다.

특히 서울 25개구 중 유일하게 편의점 수 1000개 이상인 강남구는 거주인구수와 사업체 수 모두 3위 안에 드는 지역으로 주거인구와 유동인구 모두 풍부한 특징이 있다. 반면 편의점 수가 적은 노원·은평·도봉구는 사무실이나 유흥가가 많지 않은 주거지역에 속해 상대적으로 유동인구가 적고 상권 활성화도 불리하다.

부동산114는 지역 내 1인가구 비중도 편의점 입점에 영향을 미친다고 분석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7년 현재 서울시에서 1인가구 비중이 높은 구는 관악구(9.1%, 10만6865가구)이고, 강남구(5.3%, 6만2774가구), 송파구(5.0%, 5만8848가구)의 1인가구 거주 비중도 상당히 높다. 반면 도봉구의 1인가구는 2만9469가구(2.5%)로 집계돼 지역 내 1인가구도 편의점 입점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해석된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편의점 수가 늘어나면서 판매액도 증가하는 추세지만 편의점 창업은 신중해야 한다"면서 "점포수가 늘어나면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임대료와 최저임금 상승으로 운영비 부담이 늘면서 수익이 예상보다 저조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