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손보사, 자동차보험 손해율 악화… 올해 세 번째 인상하나

공유
0


손보사, 자동차보험 손해율 악화… 올해 세 번째 인상하나

center
손해보험사 별 자동차보험 손해율
손해보험사들이 올해 들어 세 번째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저울질하고 있다.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급등하면서 2분기 실적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됐기 때문이다. 더욱이 아직 폭염, 태풍 등이 지나지 않았음에도 적정 손해율을 상회하는 수치를 보이고 있다.

2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주요 손해보험사들의 올해 6월 누계 자동차보험(가마감 기준) 손해율은 84.7~103.6%를 기록했다. 업계에서 통용되는 자동차보험 적정 손해율은 77~80%다.

회사별로 살펴보면 MG손해보험이 103.6%로 가장 높았다. 이어 롯데손해보험 96.8%, 한화손해보험 90.6%, 삼성화재 87.1%, DB·KB손해보험 86.8%, 현대해상 86.5%, 메리츠화재 84.7% 순이다.

이에 따라 순이익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메리츠화재·한화손해보험 등 5개사의 2분기 순이익은 5903억 원으로 전년 동기 8264억 원에 비해 무려 28.6%나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은 지난 2월 보험금 지급 기준이 되는 육체노동자의 정년이 60세에서 65세로 상향 조정된 데 따른 것이다. 또 지난해 6월 자동차 정비수가 인상 등으로 보험금 원가가 오른 것과 지난 4월부터 교통사고 후유증 치료에 활용되는 한방 추나요법에 건강보험이 적용되면서 보험금 지급액이 늘어난 것도 영향을 끼쳤다.

특히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통상 폭염, 태풍 등 계절적 요인으로 인해 여름철인 7~8월에 훌쩍 오른다. 아직 이 영향이 미치지 않았음에도 손해율이 적정 손해율보다 높은 것이 문제라고 손보업계는 입을 모았다.

손해율로 인해 수익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올해 들어 이미 두 번이나 인상을 한 바 있어 세 번째 인상에는 고민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월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보, KB손보, 메리츠화재 등 주요 손보사들은 자동차보험료를 3~4%가량 올렸다. 이후 지난달에는 육체노동 가농연한 연장 등을 이유로 1.5~2% 수준 인상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자동차손해율 보험사 수익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며 두 번이나 인상했음에도 수익 악화를 보전하기가 어려워 업계에서 자동차보험료 인상이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