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 예약 70%·맥주 매출 30% '급감'…'불매운동효과'

기사입력 : 2019-07-21 18: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뉴시스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보복성 수출규제가 불러온 국내의 ‘일본 불매’ 움직임이 심화하는 양상이다. 불매 대상이 소비재에서 여행·영화 등으로 확산하고, 불매 제품 판매율 또한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21일 여행 및 숙박업계에 따르면, 여행사를 통한 일본 여행 신규 예약률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투어의 일본 여행 신규 예약자 수는 지난 8일 이후 하루 평균 500명 안팎에 그치고 있다. 하루 평균 1200명이었던 예년의 절반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모두투어도 지난 1일부터 18일까지 신규예약 건수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70%, 예약 인원 기준으로는 50% 감소했다. 한국인은 연간 일본 관광객의 25%가량을 차지한다.

사태가 심상치 않게 전개되자 일본 여행 상품의 판매를 중단하거나 아예 백지화하는 여행업체도 늘고 있다. 노랑풍선은 “이번달 1일~18일까지 일본 여행 예약자 수는 지난해 동기 대비 70% 줄었고, 예약취소율도 약 50%에 달한다”고 밝혔다. 인터파크투어도 “지난 8일 이후 신규 예약은 50% 줄었고 예약 취소는 2배가량 늘었다”고 밝혔다. 여행업계에서는 이번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그 타격을 업계가 고스란히 떠안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다.

반면 국내 여행상품 판매는 늘고 있다. 숙박 오투오(O2O) 업체인 야놀자의 경우 7월 1~19일 국내 숙소 예약 건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증가했고, 여기어때는 같은 기간 29% 늘었다고 각각 집계했다. 야놀자 관계자는 “국내에도 고급 숙소와 다양한 콘텐츠가 늘어나면서 일본 여행 대신 국내여행 선호도가 더욱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불매운동의 주요 타깃이 된 맥주 등 몇몇 소비재는 판매 감소폭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21일 이마트에 따르면, 7월 1~18일 일본 맥주 매출액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평균 30.1% 줄었는데, 감소율 추이를 보면 7월 첫째 주 -24.2%, 둘째 주 -33.7%, 셋째 주 -36%로 감소 폭이 점점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중에서는 씨유(CU)의 지난 1~18일 일본 맥주 매출은 전달 같은 기간보다 40.1% 감소한 데 비해 국산 맥주 매출은 2.8% 증가했다. 세븐일레븐의 일본 맥주 매출은 같은 기간 전달보다 20.6% 줄고 국산 맥주는 2.4% 증가했다.

일본 라면과 소스·조미료, 낫또 등의 매출도 하락했다. 이마트에서 1∼18일 일본 라면 매출은 전월 동기보다 31.4% 감소했고, 일본산 소스·조미료는 29.7%, 일본산 낫또는 9.9% 매출이 줄었다. 롯데마트에서도 같은 기간 일본 맥주의 매출이 전월 동기 대비 15.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라면 매출은 26.4%, 낫또는 11.4% 하락했고, 일본 과자류의 매출도 전월보다 21.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