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T, 태풍 다나스 대비 '통신재난 대응체계' 돌입

공유
0


KT, 태풍 다나스 대비 '통신재난 대응체계' 돌입

19일부터 재해대비 종합상황실 마련…연인원 1327명 투입
태풍 영향에 대비한 취약시설 점검·재난 시 피해복구 계획 수립 완료

center
KT 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5호 태풍 다나스 재해대비 종합상황실’에서 태풍의 진로를 살피며 각 지역의 통신 상황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사진=KT)
KT(회장 황창규)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통신재난 대응체계를 마련했다.

KT는 연인원 1327명을 투입해 실시간 모니터링과 비상 출동 대기 준비 등 통신재난 대응에 돌입했다고 20일 밝혔다.

KT는 19일부터 네트워크관제센터에 ‘5호 태풍 다나스 재해대비 종합상황실’을 마련해 비상운용체계를 가동했다.

이와 함께 전국 재해대책상황실을 함께 운영하며 실시간으로 기상정보를 파악하고 있다.

특히 주요 피해지역으로 예상된 제주도와 남해안,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에 대비해 통신시설 침수 방재 자재를 준비하고 있다.

또 취약시설 사전 점검과 보강을 실시하는 등 차질 없는 통신서비스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KT는 태풍 피해가 발생할 경우 4단계의 통신재난 대응체계에 따라 신속한 피해 대응과 시설 복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피해 발생 규모에 따라 추가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지정용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은 “5호 태풍 다나스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예의주시하며 태풍으로 인한 어떠한 통신 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