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에 150g가량 채취 생산량 태부족 매스틱?... 수액 흘러내리는 모습 눈물과 유사

기사입력 : 2019-07-20 10: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TV조선 영상 캡처
매스틱이 20일 포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최근 건강식품 관련회사는 ‘신의 눈물’이라 불리는 ‘매스틱 분말’ 신제품을 출시했다.

매스틱 나무에서만 채취하는 수액의 일종인 매스틱은 매스틱검이라 불린다. 한 그루에서 1년에 150g가량 채취할 수 있어 생산량이 부족하다.

수액 흘러내리는 모습이 눈물과 유사해 ‘신의 눈물’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대학 등 연구 논문에 따르면 매스틱은 만성위염환자들의 상 복부 불쾌감과 소화불량을 개선해주고 위궤양 완화에도 도움을 준다.

또한 위산분비를 감소시켜 위벽을 보호해 손상된 위 점막이 개선되는데도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매스틱이 위속을 아주 편안하게 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면서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지고 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