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6월 임시국회' 결국 빈손으로 마무리…여야, 끝내 합의점 찾지 못해

공유
0


'6월 임시국회' 결국 빈손으로 마무리…여야, 끝내 합의점 찾지 못해

center
여야가 합의에 이르지 못해 '6월 임시국회'가 아무런 소득없이 마무리 됐다. 사진=뉴시스
'6월 임시국회'가 결국 빈손으로 끝났다.

여야는 6월 임시국회 회기 마지막 날인 19일까지 본회의 일정을 합의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지난 4월 국회에 제출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등 아무런 소득 없이 6월 임시국회가 마무리 됐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오전과 오후 총 세 차례에 걸쳐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고 의견 좁히기에 나섰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추경안 처리를 전제로 정경두 국방부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요구했고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다만 여야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를 통해 추경 심사를 지속하기로 결정했다. 오는 2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일본 수출규제 철회촉구 결의안도 처리할 예정이다.

또 3당 원내대표들은 오는 22일 문 의장과 다시 회동을 열고 7월 임시국회 소집 등 향후 일정을 논의할 방침이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문희상 의장이 원내대표들에게 시급성을 강조했지만 의견을 좁히지 못한 채 회동이 끝났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