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궁금한 이야기Y' 평화의 소녀상 모욕, 일베 의혹 논란

공유
0


'궁금한 이야기Y' 평화의 소녀상 모욕, 일베 의혹 논란

center
19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Y' 457회에는 안산 상록수역 광장에서 최근 발생한 평화의 소녀상 모욕 사건 전말을 파헤친다. 사진=SBS 제공
안산 상록수역 광장에서 최근 발생한 평화의 소녀상 모욕 사건 전말을 파헤친다.

19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Y' 457회에는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은 4명의 청년들, 그들의 정체는 무엇인가? 편이 그려진다.

지난 6일, 자정을 넘긴 늦은 밤 20~30대로 보이는 4명의 남성들이 안산시 상록수역 광장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에 차례대로 침을 뱉고, 엉덩이까지 흔들며 모욕한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실제 현장을 목격한 시민들에 따르면 침을 뱉은 남자들이 “조센징”이라는 욕을 했을 뿐만 아니라, 일왕을 칭송하는 구호를 일본어로 외치기도 했다고 한다.

경찰 수사 결과 소녀상에 침을 뱉고 모욕한 남성들은 한국인으로 드러나 더욱 충격을 안겼다.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간 분들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졌다는 의미를 누구보다도 더 잘 알고 있는 한국인이 도대체 왜 그런 짓을 벌인 것일까?

-소녀상에 침을 뱉은 4명의 정체는?

경찰 조사에 의하면, 청년들은 소녀상에 침을 뱉은 행동이 술에 취해 우발적으로 벌인 일이며, 자신들의 행동이 잘못된 일임을 인정 했다고 한다.

나눔의 집 할머니들 역시 이들이 진심어린 사과를 한다면 법적 처벌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사건이 일어난 지 열흘이 넘도록 그들은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이에 제작진은 소녀상을 모욕한 4명의 청년들을 추적한 결과 3명과 접촉하는 데 성공했다.

너무 괴롭고 두려웠다는 그들은 그동안 자신들의 신상이 알려지고 비난받을 게 두려워 사과를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한 위안부 할머니를 모욕할 의도는 전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고.

그러나 제작진은 그들은 각각 일베 사이트와 극우 성향의 단체 활동을 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들의 SNS에는 경찰 조서 작성 후 손목에 묻은 인주 사진을 자랑스럽게 올려놓은 사진과 이번 사건이 있기 한참 전 소녀상을 향해 모욕적인 손가락질을 하는 사진 등이 게재돼 있었다는 것.

평화의 소녀상 모욕이 우발적인 범행인지 치밀한 계획 끝에 벌인 행동인지 소녀상 모욕 사건을 벌인 남성들의 정체를 추적하고, 왜 이런 짓을 저질렀는지 그들의 진짜 의도를 밝히는 '궁금한 이야기Y'는 19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