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선급금 지각공시로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

기사입력 : 2019-07-19 18: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삼진제약이 선급금 지급 결정 사실을 지연 공시해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됐다.

한국거래소는 19일 유가증권시장상장공시위원회를 열고 삼진제약의 세무조사 추징금의 선급금 계상 관련 지각 공시를 심의했다.
거래소는 심의를 끝낸 후 유가증권시장 공시규정 제35조와 제38조의2 근거에 따라 삼진제약의 벌점 4점을 부과했다. 또 이에 따라 삼진제약을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했다.

삼진제약은 추징금에 대한 이의신청 등 행정절차를 밟고 있어 이번 심의가 부당하다는 입장이지만 거래소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