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G제약, 중국에 발기부전 치료제 '제대로필 ODF' 수출

기사입력 : 2019-07-19 17: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주형(왼쪽에서 5번째) CMG제약 대표와 황샨(왼쪽에서 6번째) 충칭 즈언 헬스케어그룹 회장 등이 '제대로필 ODF' 수출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CMG제약
CMG제약(대표이사 이주형)이 지난 18일 중국 충칭 즈언 헬스케어그룹(Chongqing Zein Health Industry Investment Group Co,. Ltd)과 발기부전 치료제 '제대로필 ODF(구강용해필름)'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제대로필 ODF는 CMG제약이 자체 개발한 'STAR FILM' 기술을 적용해 생산하는 타다라필 성분의 발기부전 치료제다. STAR FILM은 필름 제형으로 제품을 생산할 때 이물감과 주원료의 쓴맛을 없애고 안전성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또 CMG제약은 지난 2015년 국내 출시 이후 이 제품을 대만과 에콰도르 등으로 수출해왔다. 이어 최근 충칭 즈언과의 계약으로 중국으로도 제품을 수출하게 된다. 이번 계약 금액은 5년간 총 5525만 달러(한화 약 650억 원)이며 이는 CMG제약의 단일 품목 수출계약 사상 최대 규모다.

이주형 CMG제약 대표는 "제대로필 ODF의 우수성이 다양한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 중화권을 넘어 미국, 유럽 등 보다 넓은 시장으로 판로를 넓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