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불화수소 국산화 성공…시험생산 눈앞”

기사입력 : 2019-07-19 12: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LG디스플레이가 국내 대기업 중 처음으로 불화수소 국산화에 성공해 시험 생산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 방송매체에 따르면 텔레비전 등 화면 부품을 만드는 LG디스플레이는 내부 논의 끝에 일본이 수출규제에 나선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 핵심소재 불화수소를 국산으로 바꾸기로 했다.
회사는 국내 한 업체가 만든 고순도 불화수소로 최종 실험 중이며 별다른 문제가 없다면 다음 달부터 곧바로 시험 생산에 들어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미 애플과 화웨이 등 주요 고객사에도 이 사실을 알리고 제품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공지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그동안 일본의 3가지 수출 규제 품목 중 ‘폴리이미드’와 ‘불화수소’ 두 가지를 사용해왔다. 폴리이미드는 중국산을 썼지만 불화수소는 일본 스텔라사의 고순도 제품으로 이번 수출규제 대상에 포함됐다.

매체는 “LG디스플레이는 일본에서 들여오는 소재와 부품 가운데 약 1조원 어치가 수출 규제 영향을 받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어 대체재 찾기는 계속될 것”이라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국내 기업 제품을 포함해 중국과 대만에서 생산한 불화수소를 테스트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