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애플 차기 아이폰 OLED에 삼성 대신 중국 BOE 선택설

공유
4


애플 차기 아이폰 OLED에 삼성 대신 중국 BOE 선택설

1200억원 규모 물량 대체할 차기 공급자 'BOE' 유력설

center
아이폰 XS 맥스, 아이폰 XS 이미지.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애플이 약 1200억원 규모의 삼성의 OLED 디스플레이 주문을 취소했으며 중국 BOE 제품을 채택할 것이란 추측이 나온다.

18일 91모바일스, 기즈차이나, 테크문도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이 삼성디스플레이와 맺은 1200억 원(1억달러) 규모의 주문을 철회했다는 루머가 나오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를 대체할 기업은 중국의 BOE가 우선 순위로 꼽힌다.

현재 삼성디스플레이에 대해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인해 스마트폰용 OLED 제품 생산에 차질이 빚을 것이란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이를 이유로 애플이 차기 제품의 OLED 패널 공급사를 변경할 것이란 추측이 나온다.

게다가 지난 상반기 애플은 삼성전자의 자회사인 삼성디스플레이에 약 8000억 원 이상의 위약금을 문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사안 역시 애플의 삼성 OLED 취소의 배경이 될수 있을 것이란 이야기도 나온다. 당초 애플은 아이폰에 탑재할 OLED 확보를 위해 삼성과 물량 확정형 계약을 체결했지만, 아이폰 판매량이 저조해 계약된 물량 만큼 OLED를 주문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애플은 아이폰X, 아이폰XS, 아이폰XS맥스에 OLED 디스플레이를 사용 중이다.

업계에서는 애플의 위약금이 지난 5일 발표된 삼성전자의 2분기 잠정실적에 명시된 '디스플레이 관련 1회성 수익'일 것으로 추측한다.

이에 대해 삼성디스플레이 측은 "입장을 밝힐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