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日, 백색국가 제외 대비해 관련 품목 뽑아 대응”

공유
0


“日, 백색국가 제외 대비해 관련 품목 뽑아 대응”

홍남기 부총리 국회 기획재정위서 밝혀

center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보고를 하고 있다./뉴시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일본이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목록에서 한국을 제외할 경우에 대비, 어떤 품목이 우리 경제에 영향이 있고 기업이 관련됐는지 정부도 밀접한 품목들을 뽑아내 대응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해당 품목이 1000여개라고 하는데 실제 조치가 이뤄졌을 때 어떤 품목이 중점이 될지, 밀접한 품목은 어떤 것인지, 기업이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이전부터 정부가 분석하고 있다"면서 "일차적으로 다음 주 중으로 정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화이트 국가 리스트 제외 결정을 일본이 언제 내릴 것으로 보는지 묻는 바른미래당 김성식 의원의 질의에 "24일까지 의견 수렴을 하고, 빠르면 그 직후 각의를 열어 결정할 수도 있다"며 "7월 말∼8월 초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일본 사태가 장기화하면 경제성장률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이번 일본의 보복 조치로 정부가 지난달 밝힌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 2.4∼2.5%보다 성장률이 낮아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일본 수출 규제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증액과 관련, "상황이 엄중한 만큼 올해 하반기에 당겨서 할 수 있는 건 당겨서 하는 게 낫겠다 싶어 추가 소요를 추경 심의 때 증액하는 것을 고려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는 경제 외적인 징용자 배상 문제 관련 대법원판결이 발단이었다"면서 "이번 사태가 보복과 상응 대응에 의해 계속 번지는 것보다 양국이 공히 피해가 가지 않도록 협의로 마무리되는 게 바람직하며, 그런 측면에서 대응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