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카를로스 곤, 닛산과 미쓰비시 상대로 '고용 부당 해제' 제소

닛산과 미쓰비시에 1500만 유로의 지불 요구

기사입력 : 2019-07-18 15: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카를로스 곤 회장이 닛산과 미쓰비시가 고용 계약을 부당하게 해제했다며 1500만 유로의 지불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DB
닛산 자동차 전 회장이었던 카를로스 곤 회장이 고용 계약을 부당하게 해제했다며 닛산과 미쓰비시 자동차에 대해 약 1500만 유로(약 198억 원)의 지불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18일(현지 시간) 프랑스의 유력 신문 피가로에 따르면, 곤 전 회장은 닛산과 미쓰비시 자동차가 설립한 합작 회사 '닛산·미쓰비시 BV'에서의 고용 계약이 부당하게 해제됐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보상으로 닛산과 미쓰비시 자동차에 대해 1500만 유로의 지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곤 전 회장의 소장은 네덜란드 법원에 제출됐다.
네덜란드에 설립된 닛산·미쓰비시 BV는 곤 피고와 독자적인 고용 계약을 맺고 있었지만, 곤 회장이 약 10억 엔에 달하는 부정한 보수를 받았던 사실이 알려진 이후 계약을 즉시 해지했다. 곤 피고는 이 계약 해지가 부당하다고 호소하고 나선 것이다.

한편, 곤 전 회장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 닛산 자동차 측은 "소송에 대해서는 아무런 코멘트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