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대기업이 중소기업 불화수소 안 쓴다”…최태원, “품질 문제”

기사입력 : 2019-07-18 13: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중소기업도 불화수소를 만들 수 있는데 대기업이 안 사준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에 대해 "물론 만들 수 있겠지만, 품질의 문제"라고 반박했다.

최 회장은 18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반도체 역시 중국도 다 만든다"면서 "순도가 얼마인지, 또 공정마다 불화수소의 분자의 크기도 다른데 그게 어떤지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공정에 맞는 불화수소가 나와야 하지만 우리 내부에선 그 정도까지의 디테일은 못 들어가고 있다"고 했다.

앞서 박 장관은 강연에서 "일본과의 갈등 관계가 위기이지만 기회도 될 수 있다"면서 "핵심부품을 대기업에서 모두 만들 순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소기업을 만나 물어보니 불화수소 생산이 가능하다고 했다"면서 "그런데 대기업이 사주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