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산 훈제 건조어육 3종에서 발암물질 벤조피렌 기준치 초과

공유
0


일본산 훈제 건조어육 3종에서 발암물질 벤조피렌 기준치 초과

center
일본에서 제조된 훈제 건조어육 제품에서 1급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기준치를 초과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네이버쇼핑과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가쓰오부시와 같은 훈제건조 어육 가공품 20개를 조사한 결과, 네이버쇼핑에서 판매된 4개 제품에서 벤조피렌이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

훈제 건조어육 가공품은 생선 살을 훈연·건조해 일식 요리나 국물맛을 내는 데 주로 사용된다.
벤조피렌이 초과 검출된 제품은 가쓰오부시 1개와 고등어로 만든 사바부시 1개, 눈퉁멸로 만든 우루메케즈리부시 1개, 가쓰오부시 분말 1개였다.

이 가운데 사바부시, 우루메케즈리부시, 가쓰오부시 분말 등 3개가 일본산이었다.

이들 제품에서는 kg당 15.8∼31.3㎍ 수준의 벤조피렌이 확인됐는데 국내 허용 기준(10.0㎍)보다 1.5∼3배, 유럽연합(EU) 기준보다 3∼6배나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벤조피렌이 초과 검출된 제품에 대해 제조·판매업체에 자발적 회수, 폐기와 판매 중지, 제품 표시개선을 권고했고 업체는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