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날씨] 태풍 다나스(DANAS) 따라 장마전선 북상하지만…경기북부는 예외, 18일 무더위 예상

기사입력 : 2019-07-17 20: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8일 오후 전국 기온 예보. 그림=기상청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접근하고 있는 가운데 내일(18일) 경기북부는 장마전선의 영향권에서 벗어나 폭염 수준의 무더운 하루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내일(18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경기남부와 강원남부는 새벽(03시)부터 아침(09시) 사이,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는 밤(24시)까지 장맛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서울은 새벽(03시)부터 아침(09시) 사이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대기불안정으로 경기동부와 강원영서, 충북북부는 오후(15~18시)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18일 경기북부 아침 최저기온은 20~23도, 낮 최고기온은 29~33도로, 오늘보다 기온이 더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장맛비는 경기남부까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며, 경기북부지역은 곳에 따라 약한 비가 내릴 수 있다. 또 구리시와 남양주시, 가평군 등 동부권에는 오후 한때 소나기가 내리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오전에는 환경부 기준 '나쁨' 단계를 보이다가, 오후부터 ‘보통’ 단계를 회복하겠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내일 소나기와 장맛비가 내리는 곳은 천둥, 번개가 칠 수 있으니 시설물과 안전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

정영일 기자_데스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라이프일반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