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변강쇠'서 파격 정사신 배우 김애경?... 원조 브라운관 신스틸러로 불려

기사입력 : 2019-07-17 20: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배우 김애경이 17일 포털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김애경은 1968년 연극배우 첫 데뷔 이후 이듬해 1969년 MBC 1기 공채 탤런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젊은 시절, 스크린에서 주로 활약했으며 30이 넘은 나이에 비로소 브라운관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1990년 KBS1의 일일 연속극 서울 뚝배기에서 독특한 비음으로 "실례합니다~"라는 유행어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드라마 전반에서 개성있는 조연으로 얼굴을 알렸다. 원조 브라운관의 신스틸러로 불린다.

김애경은 1980년대 변강쇠 영화에도 출연 파격적인 정사신을 보여주기도 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