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韓·美 연구진, 줄기세포·유전자가위 기술로 '심근병증' 원인 규명

공유
0


韓·美 연구진, 줄기세포·유전자가위 기술로 '심근병증' 원인 규명

확장성 심근병증 치료제 개발 새로운 표적 제시

center
일반인으로부터 생성된 역분화줄기세포 유래 심근세포(control CMs)는 정상적인 핵막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유전자의 발현이 정교하게 조절된다. 유전자의 발현이 억제되어 있는 부분은 핵막의 lamin A/C(LMNA)에 주로 결합되어 있다(왼쪽, 빨간색 네모=발현이 억제되어 있는 유전자). 하지만 환자로부터 생성된 역분화줄기세포 유래 심근세포(mutant CMs)는 비정상적인 핵막의 형태를 띄고 있으며 일부 유전자들이 발현이 증가하고 (오른쪽, 파란색 동그라미=비정상적인 발현이 시작되는 유전자) 이에 따라서 기존에 억제되어 있던 신호전달 체계가 활성화되어 질환이 유발됨을 확인했다. 그림=성균관대


한국과 미국 대학의 연구진이 줄기세포와 유전자 가위 기술을 활용해 심장질환의 발병 원인을 규명하고, 새로운 치료 표적을 제시하는데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이재철 성균관대 교수 연구팀이 환자로부터 생성된 역분화 줄기세포를 이용해 확장성 심근병증의 발병 원인을 규명하고 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표적을 제시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스탠퍼드대와 공동으로 진행됐으며, 국제 학술지 '네이처(Nature)'에 게재됐다.

심장근육 이상으로 인한 확장성 심근병증(DCM)은 심실의 확장과 수축기능 장애가 동반된 증후군으로 국내에선 10만 명 당 1~2명의 높은 유병율을 보이지만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연구팀은 확장성 심근병증 가족으로부터 역분화줄기세포(유도만능줄기세포, iPSC)를 얻고 이를 심근세포로 분화시켜 질환의 원인 규명에 나섰다.

연구 결과 유전자 가위 기술로 특정 단백질 유전자의 변이를 정상으로 교정했을 때 분화된 심근세포의 핵막이 정상적으로 돌아오는 것을 관찰했다. 반면 변이를 유발했을 때 핵막의 이상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유전자 변이에 의한 핵막의 비정상적인 형태가 세포의 후성유전학적 변화를 일으키고, 최종적으로 혈소판유래성장인자(PDGF)란 특정 신호전달체계를 비정상적으로 활성화시킨다는 사실을 찾았다.

연구결과는 질환의 표적을 제시함과 동시에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받은 기존 일부 약물을 질환 모형에 적용해 새로운 심장질환 치료제로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기대된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