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한 척' 논란… 민경욱, “계속 강하게 나가겠다”

기사입력 : 2019-07-16 11:3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세월호 한 척'과 '문재인 대통령이 싼 배설물' 발언이 논란이 된 가운데,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굴하지 않고 강하게 나가겠다는 글을 올렸다.

민 대변인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여러 어르신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계속 강하게 나가겠다"며 "어차피 이 다음에 한국당이 정권을 못 잡으면 이 나라가 망할 게 자명하기 때문이다. 응원해달라"고 올렸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이 이순신 장군보다 낫다고 하더라. 문 대통령은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겼다면서"라며 "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문 대통령이 치우는 것이 맞지 않나. 아베가 싼 배설물은 아베가 치우는 게 맞지 않나. 이게 정답이다"고 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김재두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정 최고위원은 즉각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며 "공당의 지도부 답게 대통령을 비판하고 싶어도 금도를 지켜야 하는 법인데 세월호까지 끌어들인 것은 소위 일베들의 지령을 받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도 논평을 내고 "요지경 자유한국당" "막말 배설당"이라며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할 말과 해서는 안 될 말의 구분조차 하지 못하는 것인가. 분별력을 상실한 정 최고위원, 비교할 걸 비교하라"고 쏘아붙였다.

반면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기자들이 해당 발언에 문제가 없다고 보는지 묻자 "그 말씀 그대로 이해 바란다"고 답했다.

한국당은 입장문을 내고 "해당 발언은 막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이 우리 입장이다"며 "관련 보도 30여 건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에 반론 보도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