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아파트 전세거주자, 내집마련 하려면 '3억8천만원' 더 필요

서울 아파트 전세거주자, 내집마련 하려면 '3억8천만원' 더 필요

KB부동산 리브온 조사...전국 평균 매매전환비용 1억2620만원보다 3배 더 부담
분양가상한제로 시세보다 낮은 신규물량 증가로 전세만기 앞둔 세입자 '매매전환' 고민

center
자료=KB부동산 리브온
서울에 살고 있는 아파트 전세 세입자가 현재 시점에서 아파트로 내집 마련을 하려면 2년 전 전셋값에 약 3억 8000만 원이 더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KB부동산 리브온은 전세에서 매매로 전환 시 필요한 비용(아파트 대상)을 지역별로 분석한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분석 결과에서 올해 하반기 전세에서 아파트 매매로 갈아타기 위한 매매전환 비용이 전국 평균 1억 2620만 원(현재 매매가 3억 6534만 원에서 2년전 전세가 2억 3914만 원을 뺀 차액)으로 집계됐다.

특히, 서울은 전국 평균보다 3배 비싼 3억 8421만 원이 더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매매전환비용이란 세입자가 같은 지역의 아파트를 매매로 전환할 때 2년 전 보증금에 추가로 부담해야 할 가격이다. 임차 기간이 끝나는 시점에 전세 재계약을 할 것인지 매매로 갈아탈 것인지 판단할 때 비교하는 가격이다.

올해 하반기 아파트 매매전환비용은 지난해 9.13 부동산종합대책 이후인 11월 기준 1억 3352만 원과 비교하면 732만 원 줄어든 금액이다. 정부의 대출·세금 규제와 입주물량 증가 등의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아파트 매매가격이 올해 들어 0.04% 떨어졌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아파트 매매전환비용이 1000만 원 이상 감소한 지역은 ▲울산 1620만 원 ▲부산 1558만 원 ▲강원 1389만 원 등 3곳이다. 부산과 울산은 지역 산업의 침체까지 겹치면서 아파트 미분양 물량이 늘어나고 매수심리도 위축돼 부동산시장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다.

수도권은 ▲경기 633만 원 ▲인천 320만 원 ▲서울 296만 원 순으로 매매전환비용이 줄었다.

반면에 9.13대책 이후 아파트 매매전환비용이 늘어난 곳도 있다.

세종(3832만 원)이 가장 많이 증가했고, 이어 ▲광주 1435만 원 ▲대구 470만 원 ▲대전 440만 원 ▲전남 105만 원 순으로 늘어났다. 2년 전 세종은 아파트 입주물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율이 52.1%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2년 전 세종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1억 3951만 원, 매매가격은 2억 9953만 원의 시세가 형성됐다.

그밖에 ▲광주(7.19%) ▲대전(4.13%) ▲대구(4.14%) ▲전남(3.88%)의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지난 2년 동안 전국 평균(3.65%)보다 높았다.

이미윤 KB금융 부동산플랫폼부 차장은 "서울의 경우 지난 2년 동안 집값 상승폭이 커지면서 전세보다 매매가 유리했지만, 최근 아파트 시세가 주춤하면서 하반기 전세 만기가 임박한 세입자들의 내 집 마련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차장은 "최근 분양가 상한제가 민간택지 아파트에도 적용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향후 시세보다 저렴한 아파트 분양물량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분양을 받기 위해 전세를 유지하려는 '전세선호 현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수요자들은 매수 전략을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center
아파트 매매전환비용 분석 표. 자료=KB부동산 리브온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