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공매도 외국계 금융회사 명단 비공개… 왜?

기사입력 : 2019-07-16 07:4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외국계 금융회사 6곳이 주식을 불법으로 공매도하다가 적발돼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금융당국은 이들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아 증권업계가 의아해하고 있다.

1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 5월 정례회의에서 외국 금융투자업자 A사에 공매도 법규 위반을 이유로 과태료 4800만 원을 부과했다.

A사는 지난해 2월 소유하지 않은 삼성전자 보통주 365주를 매도한 사실이 드러났다.
공매도는 주식을 빌려서 판 뒤 주가가 하락하면 사서 갚는 투자기법으로 국내에서는 증거금을 내고 주식을 빌려와 파는 차입 공매도는 허용되지만 빌려온 주식 없이 일단 매도부터 하는 무차입 공매도는 불법이다.

또 B사의 경우도 지난해 3월 주식을 확보하지 않은 상태에서 현대모비스 보통주 4200주를 공매도해 과태료 4800만원 처분을 받았다.

이밖에 외국 금융투자업자 4곳이 롯데칠성, 유화증권, 헬릭스미스(구 바이로메드), KT&G의 주식을 무차입 공매도, 각각 3600만~48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하지만 금융위원회는 이들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다.

증선위는 지난해 11월 무차입 공매도를 한 골드만삭스인터내셔널에 사상 최대인 75억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 바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